국제유가, 대이란 제재 복원에도 약보합…WTI 0.1%↓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6 09:40:07

국제유가는 5일(현지시간) 미국의 이란에 대한 원유제재 복원에도 불구하고 소폭 하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0.1%(0.04달러) 내린 63.1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10분 현재 배럴당 0.01%(0.01달러) 떨어진 72.8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의 대이란 원유제재 복원에도 이날 국제유가가 비교적 무덤덤한 반응을 보인 것은 이미 제재가 오래전부터 예고된 데다 미국이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인도, 이탈리아, 그리스, 일본, 대만, 터키 등 8개국에 대해 한시적 예외를 인정한 것이 충격을 완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 8개국에 대한 한시적 예외는 이란산 원유 수입량을 지속해서 감축하는 것을 조건으로 해 6개월(180일)간 한시적으로 원유를 계속 수입할 수 있도록 예외를 두겠다는 것이다. 실질적 감축 상황 등을 판단해 180일마다 갱신 절차를 밟아야 한다.

미국의 제재를 앞두고 주요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등이 원유 공급량을 늘려왔고, 미중간 무역전쟁 속에 중국의 경기가 둔화 조짐을 보이면서 글로벌 원유수요가 약화할 수 있다는 전망도 유가를 누르는 요인이 되고 있다.

그러나 이란에 대한 원유제재는 유가 변동성을 키우는 요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란의 원유 수출량은 올해 중반 하루 평균 250만 배럴 정도였으나 미국의 제재가 재개되면 100만 배럴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이란 원유 수출이 연말까지 115만 배럴로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미즈호'의 선물 담당 밥 야거는 "8개국에 대한 제재 예외 소식이 유가 상승을 제한했다"면서 "최근 주가 약세도 글로벌 원유수요에 대한 우려를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 금값은 소폭 내렸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물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1%(1.0달러) 떨어진1,232.30달러를 기록했다.

유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 추경]더보기

추경예산

’미세먼지‧민생‘ 세 번째 추경...경기대응 '약발' 통할까

문재인 정부가 24일 내놓은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내놨다. 현 정부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추경예산안

산업부 추경안 4천378억원 국회제출...미세먼지 대책 950억

산업통상자원부가 미세먼지 저감 등 28개 사업에 대한 4천378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마련해 24일

취업

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작은 것들을 위한 시' 유튜브 2억뷰 돌파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 뮤직비디오가 유튜브 2억뷰를 돌파...

유튜브, 가수 박재범 다큐 '제이팍' 내달 공개

동영상 플랫폼 유튜브는 지난 24일 힙합 아티스트 박재범을 다룬 다큐멘터리 '제이팍: 쵸즌원'...

이던이 찍은 연인 현아 일본 여행 사진..'가려도 예쁘네'

이던이 현아와의 데이트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