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수출 호조…월간 경상 흑자, 1년 만에 100억불 재돌파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6 15:05:12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이 호조를 보인 덕분에 9월 경상수지 흑자가 1년 만에 100억달러를 다시 넘어섰다. 글로벌 해운업 불황과 함께 고꾸라졌던 운송수지는 25개월 만에 흑자 전환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8년 9월 국제수지(잠정)'를 보면 9월 경상수지는 108억3천만달러 흑자를 냈다.

경상수지는 2012년 3월부터 이어진 사상 최장 흑자 기록을 79개월로 늘렸다. 흑자 규모는 작년 9월(122억9천만 달러) 이후 최대다. 100억 달러를 웃돈 일도 1년 만이다.

경상수지 흑자는 대부분 상품수지에서 비롯됐다. 상품수지 흑자는 132억4천만 달러로, 이 역시 작년 9월(149억8천만달러) 이후 가장 많았다.

9월 추석 때문에 영업일 수가 감소한 데다 지난해 같은 달 수출이 급증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하며 수출이 23개월 만에 감소했지만 여전히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 흐름은 좋다고 한은은 평가했다.

9월 상품 수출은 1년 전보다 5.5% 감소한 510억8천만달러, 수입은 3.2% 줄어든 378억3천만달러로 집계됐다.

서비스수지는 25억2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여행수지 적자가 그 절반에 가까운 11억3천만달러를 차지했다.

그나마 중국인, 일본인을 중심으로 입국자 수가 증가하면서 여행수지 적자 폭은 전년 동월보다 개선했다.

외국인의 국내 여행으로 벌어들인 여행수입은 13억6천만달러, 우리나라 국민이 해외에서 쓴 여행지급은 24억9천만달러로 나타났다. 9월 출국자 수(-0.5% 감소)가 80개월 만에 감소하면서 여행지급도 전년 같은 달 대비 소폭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한은 조사국이 전망한 올해 연간 경상수지 700억달러 흑자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도 "수출은 대체로 양호한 모습이지만 향후 글로벌 무역분쟁의 향방은 예의주시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수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