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채소 수급안정 대책추진…배추 공급 20% 확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6 15:21:11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김장철을 앞두고 김장채소의 안정적 공급, 김장 비용 경감, 김치 소비 촉진 등을 위해 '김장채소 수급안정 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품목별 수급 상황을 분석해 공급량을 조절할 계획으로, 배추는 김장 수요가 적은 이달 상·중순 출하조절시설에 1천t 상당을 가저장하고 1천t 상당을 수매 비축해 탄력적으로 방출한다.

또한, 계약재배 물량 4만4천t을 활용해 김장이 집중되는 시기 공급량을 평년 대비 20% 확대한다.

무는 김장철 출하량이 다소 많을 것으로 예상돼 단계적 수매비축 및 계약재배 물량 1만7천t을 활용한 분산 출하를 통해 적정 가격 형성을 유도한다.

가격이 높은 고추는 정부 비축물량 1천900t을 매주 400t 상당 방출해 가격 관리에 집중한다.마늘은 농협(2만3천t) 및 정부 비축물량(4천700t) 등을 통해 공급량을 탄력적으로 조절한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할인판매와 직거래를 확대하고 알뜰구매 정보를 제공해 가계 부담을 줄일 방침이다.

상설 직거래 장터와 홈쇼핑 등의 직거래를 확대하고 공영홈쇼핑을 통해 특별판매전도 개최한다.

온라인과 SNS, 스마트폰 앱, 라디오 등 다양한 경로로 알뜰 장보기, 장터, 할인판매 등 정보를 제공하고 학교·대기업 급식 등 대형 소비처에도 가격 정보를 주기적으로 제공한다.

오는 20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국민행복나눔 김장축제'를 시작으로 전국 지자체·공공기관·기업 등과 함께 김장 담그기 및 나눔 캠페인을 벌여 김장문화를 확산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김장채소 수급상황을 종합 점검·관리하기 위해 관계기관 합동으로 김장채소 수급안정대책반을 가동한다.

배추·무·고추는 평년보다 생산량이 다소 감소했으나 김장철 물량 공급에는 차질이 없을 전망이며, 마늘은 생산량이 늘어 수급이 원활할 전망이다.

가격은 배추가 평년보다 소폭 높은 안정세, 무는 하향 안정세, 고추는 약보합세, 마늘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소폭 낮은 안정세로 농식품부는 관측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넉넉하게 김장을 해 겨울철 건강을 지키고 정을 나눌 수 있도록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우리 김장문화를 계승, 발전하고 어려운 이웃과 나누는 문화가 확산되도록 김장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말했다.

배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생산성

칼퇴근 가능할까? 일의 생산성을 올려주는 5가지 방법

왜 항상 내 업무는 줄어들기는 커녕 늘어나기만 하는 것일까요. 생산성을 높히면 야근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남녀간 임금격차

"남녀임금 격차는 실체가 있는 것 같지만 존재하지 않는 것"-하버드 연구팀

최근 양성평등에 입각한 남녀임금격차에 대한 논의가 뜨겁습니다. 미국 여성정책연구소(IWPR)는 지난 11월 여성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헤이즈, 14일 첫 윈터송 '첫눈에' 공개...

싱어송라이터 헤이즈(Heize)의 첫 윈터송이 14일 베일을 벗는다.

위너, 19일 싱글 발표…"신곡은 8개월만에"

보이그룹 위너가 19일 새 싱글로 컴백한다고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지난 13일 밝혔다.

유진-기태영, 인테리어 프로그램 동반 출연

유진과 기태영 부부가 올리브의 해외 인테리어 탐방 프로그램에 출연한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