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의 '꿀팁'…집주인 동의 없어도 월세공제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6 16:07:17

집주인으로부터 동의를 받지 못해 임대차 계약에 대한 확정일자를 받지 못해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6일 연말정산 준비를 위해 근로소득자가 알아두면 좋은 '꿀팁'을 간추려 소개했다.

비록 집주인이 자신의 소득이 드러나는 것을 꺼려 세입자가 월세 세액공제를 받는 것에 동의하지 않았거나 확정일자를 주지 않아도 지출내역을 신고하면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배우자 등 기본공제 대상자가 계약을 체결한 고시원의 임차 비용도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깜빡하고 이런 세액공제를 받지 못했다고 해도 5년 내 경정청구를 통해 세금을 돌려받을 수도 있다.

근로자가 부양하는 부모님이나 배우자 자녀 등이 법정·지정기부금을 내면 근로자 자신의 기부금 공제로 신고할 수 있다.

근로자가 대학에 수시 합격한 자녀의 대학 등록금을 미리 낸 경우에는 자녀가 대학생이 된 해에 교육비 세액공제를 받는 것이 유리하다.

고등학생 자녀의 공제 한도는 300만원, 대학생은 900만원이기 때문이다. 자녀 세액공제와 출생·입양세액공제는 함께 적용받을 수 있다는 점도 기억할 필요가 있다.

이혼한 배우자와 사실혼 관계에 있는 배우자에 대해서는 기본공제를 받을 수 없다. 자녀의 배우자, 직계존속의 형제자매 등도 마찬가지다. 보험료와 기부금을 결제한 신용카드 사용 금액은 '신용카드 등 소득공제' 대상에 해당하지 않고 각각 보험료·기부금 세액공제로 계산된다.

연말정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소민, 우아함과 시크 사이...청량美 가득

안정적 연기력뿐만 아니라 러블리한 일상 룩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정소민의 하와이 화보가 공개...

방탄소년단, 美 스타디움투어 32만 관객 동원

그룹 방탄소년단이 32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유진, 여전한 넘사벽 청순 미모..귀요미 로희도 폭풍성장

그룹 S.E.S의 멤버 유진이 딸 로희 양과 함께 행복한 근황을 공개해 훈훈한 웃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