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증권

뉴욕증시, 예상 부합 중간선거에 안도 상승 출발

By 이겨례 기자 2018.11.08 09:33:21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시장 예상대로 나온 미국 중간선거 결과에 안도하면서 상승 출발했다.

오전 9시 36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3.86포인트(0.83%) 상승한 25,848.87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7.38포인트(0.99%) 상승한 2,782.8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73.99포인트(1.00%) 오른 7,449.95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국 중간선거의 금융시장 영향을 주시했다. 전일 실시된 미국 중간선거에서는 민주당이 하원 다수당을 차지했다. 상원은 공화당이 다수당 지위를 유지했다.

시장이 예상했던 결과다. 월가 전문가들은 이처럼 의회 권력이 분점 되는 상황은 시장에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기존 감세 정책이 되돌려질 가능성은 작지만 무역정책 등과 관련해서는 의회의 견제가 강화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무역정책 관련 트럼프 대통령의 독주에 의회가 제동을 걸면 중국 등과의 무역긴장도 완화될 것이란 기대도 제기된다.

전통적으로 의회 권력이 분점 상태일 때 증시가 호조를 보였다는 과거 사례도 투자심리에 도움을 주는 요인이다.

이에 따라 캐터필러 등 무역정책에 민감한 기업의 주가가 호조를 보였다. 캐터필러는 개장전 거래에서 1.5%가량 올랐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8.0% 반영했다.

뉴욕증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