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中에 통상공세…알루미늄 반덤핑·상계관세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8 14:07:54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간선거가 끝난 직후 중국에 대한 거센 통상공세를 재개했다. 중국에 대한 무역 공세는 미국 의회의 세력 구도 변화와 관계가 없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대목으로 관측된다.

미국 상무부는 중국산 일반합금 알루미늄 판재(common alloy aluminum sheet)에 반덤핑 관세와 상계관세를 부과하기로 확정했다고 7일(현지시간) 밝혔다.

상무부는 중국 수출업자들이 자국산 일반합금 알루미늄 판재를 미국 시장에서 공정한 가치보다 48.85∼52.72% 낮은 가격에 팔았고, 중국 정부는 생산업자들에게 46.48∼116.49%에 이르는 수출 보조금을 지급했다고 판정했다.

이에 따라 상무부는 덤핑과 보조금 수혜 판정이 내려진 중국 업체들에 합계 96.3∼176.2%의 반덤핑·상계관세를 물리기로 했다.

작년에 미국이 중국에서 수입한 일반합금 알루미늄 판재의 규모는 9억 달러(약 1조원)로 추산되고 있다.

미국 상무부는 1985년 이후 미국 연방정부가 반덤핑, 상계관세 사건을 조사하기 이후 관세부과 판정이 확정으로까지 이어진 것은 이번이 33년 만에 처음이라고 밝혔다.

상무부는 관세부과 발표문의 제목을 통해 "역사적 심리의 결과"라고 이번 조치를 강조했다.

이 같은 조치는 미국 상하원 의원과 주지사를 대거 교체하는 중간선거가 전날 실시된 뒤에 바로 나온 조치로 주목된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이날 중국에 대한 관세를 발표하며 트럼프 대통령의 '아메리카 퍼스트' 기치를 다시 들어 올렸다.

로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노동자와 기업들을 불공정한 무역관행에서 보호하기 위해 과격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분명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상무부는 이런 요구에 부응해 앞으로 덤핑 또는 보조금을 받는 상품이 미국 시장에서 유통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미국 법률을 집행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상무부는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 통상법을 엄격하게 집행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그 때문에 현 정부 출범 이후 131건에 달하는 반덤핑, 보조금 조사가 새로 시작돼 전임 정부의 같은 기간보다 245% 증가한 수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상무부는 중국산 대형구경 용접관(large diameter welded pipe)에 대해서도 132.63%의 반덤핑 관세, 198.49%의 상계관세를 부과하기로 확정했다. 인도산 대형구경 용접관에 대해서도 각각 50.55%, 541.15%의 반덤핑 관세와 상계관세 부과가 확정됐다.

중국과 인도는 작년에 각각 2천920만 달러(약 326억원), 2억9천470억 달러(약 3천295억원) 규모의 대형구경 용접관을 미국에 수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날 상무부가 발표한 반덤핑, 상계관세의 부과는 오는 12월 20일 미국 무역위원회(ITC) 심의를 거쳐 집행 절차가 마무리된다.

트럼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새 앨범, 스티브 아오키가 프로듀싱했다

유명 DJ 스티브 아오키(Steven Hiroyuki Aoki·42)가 그룹 몬스타엑스의 새 앨범에 프로듀서로 참여해 화제다.

(여자)아이들 우기, 중국판 '런닝맨' 출연한다

그룹 (여자)아이들의 중국인 멤버 우기가 중국판 런닝맨 '달려라'에 출연한다고 지난 12일 큐브엔터테인먼트...

천둥 "오랜만에 미르와 방송, 재밌었다‥앞으로 열심히 할 것"

천둥이 오랜만에 미르와 함께 방송한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