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무상교육·개소세 인하 등으로 근원물가 0.4%p↓“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8 14:18:36

의료, 교육 등 복지정책 확대와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 정부 정책이 기조적인 물가 흐름을 떨어뜨린 것으로 파악됐다.

한국은행은 8일 국회에 제출한 통화신용정책보고서에서 "올해 1∼9월 근원물가 상승률은 1.2%"라며 "요인별 영향을 보면 기타요인의 기여도가 -0.4%포인트였다"고 밝혔다.

기타요인에는 무상교육 확대, 승용차 개별소비세 인하 등 정부 정책 등이 주로 포함된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기타요인의 기여도는 지난해 연간 0.1%포인트에서 0.5%포인트나 하락했다. 기대 인플레이션 등 국내 요인은 1.6%포인트 근원물가를 끌어올리는 역할을 했다.

환율·국제유가·수입물가 등 글로벌 요인의 근원물가 기여도는 0%포인트에 머물렀다.

근원물가는 가격 등락이 심한 농산물, 에너지 등을 제외하고 수요 측 물가 상승 압력을 파악하기 위해 쓰이는 지표다. 통상 경제 성장세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확대하면 근원물가 오름세도 가팔라지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최근에는 실물경제가 잠재성장률 수준을 이어가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점차 확대하고 있음에도 근원물가 오름세는 오히려 둔화했다.

한은은 근원물가 상승세가 꺾인 데 정부 정책 영향이 컸다고 지적했다. 품목별 근원물가 상승률을 보면 공공서비스 물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 하락했다.

고교 무상급식 지역 확대, 건강보험 보장 강화, 국립대 입학금 폐지 등으로 교육·의료 부문 복지정책이 확대하며 공공서비스 물가가 하락세로 돌아섰다. 공공서비스 물가 상승률은 2016년 1.5%에서 지난해 1.0%에 이어 점점 하락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공공서비스가 근원물가 상승에 미치는 기여도 역시 2016년 0.3%포인트, 2017년 0.2%포인트에서 올해 1∼9월에는 0%포인트로 쪼그라들었다.

상품물가는 0.3% 상승하며 근원물가를 0.1%포인트 밀어 올렸다. 개인 서비스는 2.7% 올라 역시 근원물가를 1.0%포인트나 상승시켰다.

집세의 경우 일부 지역 주택 경기 부진, 입주 물량 때문에 물가 상승률이 지난해의 절반인 0.8%로 깎였다. 근원물가 기여도도 0.2%포인트에서 0.1%포인트로 쪼그라들었다.

한은은 "최근 근원물가 상승률 둔화는 수요 측 물가 압력이 높지 않은 가운데 정부의 복지정책 강화 등 품목별 특이요인의 영향이 커진 데 상당 부분 기인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근원물가 상황을 점검해 나가며 거시적 요인과 함께 품목별 특이요인의 전개 상황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한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