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연준 금리인상 의지 확인…다우 0.04% 상승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9 09:38:22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의지가 재확인된 가운데 혼조세를 보였다.

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92포인트(0.04%) 상승한 26,191.2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06포인트(0.25%) 하락한 2,806.8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9.87포인트(0.53%) 내린 7,530.8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연준의 금리 결정과 통화정책성명 내용을 주시했다.

연준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를 마친 후 기준금리를 2.0~2.2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시장이 충분히 예상했던 결과다.

연준은 또 점진적인 추가 금리 인상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번 회의는 제롬 파월 의장 기자회견 없이 통화정책성명만 발표됐다.

연준은 성명에서 경제 상황이 '강한' 확장세라는 기존의 평가를 유지했다. 고용과 물가 등에 대한 판단도 지난 9월의 평가에서 달라진 부분이 없었고, 추가적 점진적인 금리 인상이 적절하다는 기존의 정책 방향도 그대로 유지했다.

다만 기업의 고정투자에 대해서만 증가세가 연초의 빠른 증가세에 비해 완만해졌다면서 다소 약화한 평가를 했다.

지난 3분기 국내총생산(GDP) 지표에서 비거주용 고정투자가 0.8% 늘어나는 데 그친 점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됐다.

이날 종목별로는 퀄컴이 내년 1분기 실적 전망을 시장 기대보다 낮게 제시하면서 8.2% 하락했다. 빅토리아 시크릿 등을 보유한 L브랜드는 양호한 실적 기대로 6% 이상 올랐다.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2.2% 하락하며 가장 부진했다. 커뮤니케이션은 0.93% 내렸다. 반면 금융주는 0.32% 올랐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75.8%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2% 상승한 16.72를 기록했다.

뉴욕증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인피니트 성열 26일 입대…"보고 싶을 거예요"

그룹 인피니트 이성열(28)이 26일 입대한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2일 "성열이..."

구혜선, 일상 속에서도 무결점 인형 미모..."추워요"

배우 구혜선의 인형 미모가 공개되어 눈길을 모았다.

최정윤, 붕어빵 딸과 단둘이 제주도 여행..."내 사랑"

최정윤이 딸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