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집 건너' 편의점…과밀·출혈경쟁에 월 소득 155만원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09 14:41:35

국내 대표적인 프랜차이즈 업종인 편의점은 최근 영업 부진으로 고전하고 있다. 한 집 건너 마다 편의점이 있을 정도로 경쟁이 심한 데다가 온라인 소비 확산 등 구조적 영향까지 겹쳤기 때문이다.

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공정경제 전략회의에서 편의점 운영 개선안이 국민 체감형 정책의 첫 번째 과제로 꼽힌 데는 이런 배경이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편의점은 국내 가맹점 전체 매출액(2015년 기준 50조 3천억원)에서 비중이 25.3%로 가장 컸다. 하지만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6.5% 줄어들었다.

편의점 영업이익을 월 소득으로 환산하면 155만원 수준으로, 올해 최저임금을 월급으로 환산한 157만3천770원에도 미치지 못했다. 여기에는 과도한 출점이 주된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2012년 2만5천개 수준이던 편의점은 올해 4만 개로 늘어났다. 이와 관련해 공정위는 가맹본부·가맹본부단체가 점포 과잉문제 해소를 위해 만든 가맹거래법상 자율규약안을 심사하고 있다.

이 안에는 최근 개선안으로 주목을 받은 편의점 근접 출점 제한 등을 포함해 개점·운영·폐점 모든 단계를 망라한 안이 담긴다는 것이 공정위의 설명이다.

공정위는 편의점을 출점할 때 다른 브랜드 편의점과의 거리 제한을 강제하는 방안에서 그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과밀 출점 문제를 개선해야 하지만 개별 상권 상황 등을 구체적으로 고려 않고 일률적으로 출점 제한 거리를 강제하는 것은 불합리하다는 지적도 만만치 않기 때문이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예비 창업주에게 정확한 운영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한계 업주 폐점을 가로막는 과당 위약금을 합리화하는 등 전방위 개선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힘이 실리는 이유다.

공정위는 이달 내 편의점 업계 자율규약안 심사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편의점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반도체 수출] 더보기

반도체

글로벌 '메모리 빅3', 올 상반기 매출 30%대 동반 감소

올해 상반기 전세계 반도체 업계가 전반적인 부진에 시달린 가운데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마이크론 등 '3대

홍남기

홍남기 "내년 시스템반도체 등에 4.7조 투자...혁신성장 확산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에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수출

소재부품 수출 10% 감소…전자부품·화학 생산 부진

소재·부품의 1∼5월 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이상 줄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전통적 주력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박민영, 中 패션 화보 장식…'섹시+우아함의 공존'

배우 박민영이 중국 패션 매거진의 커버를 장식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AOMG 신입 래퍼를 찾습니다"…힙합 오디션 MBN '사인히어'

MBN은 국내 힙합 레이블로는 최초로 AOMG가 주축이 돼 신입사원을 선발하는 오디션...

가을이면 돌아오는 임창정, 다음달 정규 15집

가수 임창정이 1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컴백을 예고해 눈길을 끌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