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스테인리스스틸 등 고체 폐기물 32종 수입 금지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19 15:43:59

중국 정부가 고체 폐기물 수입 규제를 더욱 강화하는 조치를 내놨다. 19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생태환경부는 상무부,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세관 등과 함께 12월 31일부터 32종의 고체 폐기물 수입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새로 추가된 수입금지 품목은 선박과 자동차 부품, 스테인리스스틸, 티타늄, 나무 등의 폐기물이며, 이번 조치는 중국이 작년 말 고체 폐기물 24종의 수입을 금지한 데 이은 것이다.

중국의 지난해 말 조치로 한국 등 여러 나라에서는 재활용 쓰레기 수거가 중단되는 등 쓰레기 대란이 일어났다.

이번 조치로 다른 나라들은 쓰레기 처리에 더 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고체 폐기물 수입은 정부의 금수 조치로 감소하는 추세다. 중국은 1980년대에 원자재로 사용하고자 폐기물을 수입하기 시작해 오랫동안 세계 최대 폐기물 수입국이었다.

일부 업체들은 영리를 목적으로 외국에서 폐기물을 불법적으로 수입해 환경 피해를 야기했다. 쓰레기 문제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높아진 가운데 중국 정부는 2019년 말까지 대체 불가능한 자원을 포함한 것을 제외하고는 폐기물 수입을 중단하기로 했다.

중국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 추경]더보기

추경예산

’미세먼지‧민생‘ 세 번째 추경...경기대응 '약발' 통할까

문재인 정부가 24일 내놓은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내놨다. 현 정부 들어 세 번째인 이번

추경예산안

산업부 추경안 4천378억원 국회제출...미세먼지 대책 950억

산업통상자원부가 미세먼지 저감 등 28개 사업에 대한 4천378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을 마련해 24일

취업

일자리예산 1.8조 추가 편성…직접일자리 7만3천개 만든다

정부는 연내에 일자리 예산 1조8천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직접일자리를 7만3천개 만들고 실업급여 지원 인원을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한고은, 눈부신 햇살처럼 화사한 화보 공개 '눈길'

배우 한고은이 눈부신 햇살처럼 화사한 '인생 화보'로 역대급 미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 잡았다.

방탄소년단, 한국 가수 최초 빌보드 '핫 100' 2곡 동시 진입

그룹 방탄소년단이 한국 가수 최초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 2곡을 동시...

에이핑크 김남주, 이 미모에 취한다…일상이 러블리

그룹 에이핑크 멤버 김남주가 러블리한 매력을 뽐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