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S10 5G 모델, 6.7인치 대화면에 6개 카메라 탑재 전망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21 14:12:56

삼성전자가 내년 갤럭시 스마트폰 10주년 작으로 출시 예정인 '갤럭시S10' 최상위 모델에 6.7인치 디스플레이와 6개 카메라를 탑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1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6.7인치 디스플레이에 5G를 지원하고 6개 카메라를 갖춘 갤럭시S10 최상위 모델(코드명 비욘드X)을 준비 중이다.

이 사양이 맞다면 올해 내놓은 대화면 라인업 갤럭시노트9(6.4인치)보다 화면이 더 커지는 셈이다.

이 모델은 후면에는 쿼드(4개) 카메라가 달리고 전면에는 듀얼 카메라를 탑재할 전망이다. 다른 갤럭시S10 일반 모델에는 후면 트리플 카메라와 전면 듀얼 카메라가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화면 크기는 갤럭시S10 라이트 5.8인치, 갤럭시S10(6.1인치), 갤럭시S10플러스 6.4인치 등으로 예상된다.

이들 모델은 모두 디스플레이 한쪽 상단에 카메라 구멍만 남긴 '인피니티O' 디스플레이를 장착할 것으로 보인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삼성전자가 판매 슬럼프에서 벗어나기 위해 대화면과 더 많은 카메라를 채택했다"며 "갤럭시S10은 내년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이월드콩그레스(MWC)에서 공개되고 폴더블폰은 3월 별도 행사를 통해 공개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삼성전자는 첫 폴더블폰을 내년 3월 말에 출시하고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10을 이보다 한 달가량 앞서 선보일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5G를 지원하는 갤럭시S10 모델은 3월에 별도 출시될 것으로 점쳐진다.

아이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