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구조조정은 신호탄"…車업계는 폭풍전야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28 13:56:30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의 대규모 감원이 글로벌 자동차 업계 구조조정의 신호탄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GM의 구조조정 명분은 자동차 업계가 공동으로 직면한 문제다. GM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 닥칠 폭풍에 대응하기 위해 구조조정에 들어간다고 전날 발표한 바 있다.

FT는 GM뿐만 아니라 다른 자동차업체들도 비용이 증가하고 승용차 수요가 감소하는 배경에서 전기차·자율주행차와 같은 신기술에 투자를 쏟아부어야 하는 처지라고 설명했다.

자동차업체들은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이미 압박을 받기 시작했다.

미국에서는 소비자들의 선호가 대형차로 옮겨가는 가운데 미국 정부의 철강 관세로 생산비용이 증가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경제성장 둔화 때문에 판매량이 급격히 떨어진 데다가 미국과의 무역 전쟁 때문에 소비심리도 위축되고 있다.

FT는 미국과 중국이 받는 충격이 세계 자동차 업계로 파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독일 업체인 다임러, BMW의 이익에 경종이 울리는 것부터 중국 업체인 지리(Geely·吉利)가 자회사 볼보의 기업공개(IPO) 계획을 철회하는 것까지 악재가 속출하고 있다.

미국의 자동차 전문사이트 '오토트레이더'의 발행인 칼 브로어는 GM 사태를 구조조정의 신호탄으로 진단했다.

브로어는 "자동차 산업에 격변이 임박했다고 모두가 수년간 떠들다가 이제 그 격변이 어떤 방식으로 표출될지에 대한 중요한 첫 예고가 나왔다"고 말했다.

애널리스트들은 대체로 GM의 구조조정을 현재 위기보다는 다가올 위기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평가했다. 이는 포드나 피아트 크라이슬러와 같은 다른 미국 자동차업체들이 GM의 뒤를 따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실제로 포드는 이미 남미나 유럽 사업체들을 겨냥해 140억 달러에 달하는 경비 절감을 계획하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 제프리스의 애널리스트인 필리프 우추아는 "GM의 발표 때문에 포드가 경비 절감 계획을 발표하는 쪽으로 압박을 받는 게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지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하반기 달라지는 것]더보기

개소세

하반기에도 승용차 개소세 인하…근로장려금·실업급여 지급확대

소비 활성화를 위한 승용차 개별소비세 30% 인하 조처가 하반기까지 연장 적용된다. 7월부터는 실업급여 지급액과

무상교육

고교무상교육 단계적 실시…정수기 관리 강화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교통

신규 자동차 번호판 도입...경부선 전철 급행 확대

기획재정부는 27일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30개 정부 부처의 제도와 법규 사항 178건을 소개한 '2019년 하반기부터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싸이, '흠뻑쑈'에서 9집 신곡 공개…수지 뮤비 출연

가수 싸이(본명 박재상·42)가 자신의 여름 브랜드 공연에서 9집 신곡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다희, 이번엔 걸그룹 멘토로…엠넷 '퀸덤' MC

'걸크러시' 이미지로 사랑받는 배우 이다희가 이번에는 엠넷 아이돌 서바이벌 예능 프로그램...

몬스타엑스, 일본서 4장 연속 '골드디스크'

그룹 몬스타엑스가 일본에서 음반 4장 연속 골드디스크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