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구조조정은 신호탄"…車업계는 폭풍전야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1.28 13:56:30

미국 자동차업체 제너럴모터스(GM)의 대규모 감원이 글로벌 자동차 업계 구조조정의 신호탄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GM의 구조조정 명분은 자동차 업계가 공동으로 직면한 문제다. GM은 글로벌 자동차 산업에 닥칠 폭풍에 대응하기 위해 구조조정에 들어간다고 전날 발표한 바 있다.

FT는 GM뿐만 아니라 다른 자동차업체들도 비용이 증가하고 승용차 수요가 감소하는 배경에서 전기차·자율주행차와 같은 신기술에 투자를 쏟아부어야 하는 처지라고 설명했다.

자동차업체들은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인 미국과 중국에서 이미 압박을 받기 시작했다.

미국에서는 소비자들의 선호가 대형차로 옮겨가는 가운데 미국 정부의 철강 관세로 생산비용이 증가하고 있다.

중국에서는 경제성장 둔화 때문에 판매량이 급격히 떨어진 데다가 미국과의 무역 전쟁 때문에 소비심리도 위축되고 있다.

FT는 미국과 중국이 받는 충격이 세계 자동차 업계로 파급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독일 업체인 다임러, BMW의 이익에 경종이 울리는 것부터 중국 업체인 지리(Geely·吉利)가 자회사 볼보의 기업공개(IPO) 계획을 철회하는 것까지 악재가 속출하고 있다.

미국의 자동차 전문사이트 '오토트레이더'의 발행인 칼 브로어는 GM 사태를 구조조정의 신호탄으로 진단했다.

브로어는 "자동차 산업에 격변이 임박했다고 모두가 수년간 떠들다가 이제 그 격변이 어떤 방식으로 표출될지에 대한 중요한 첫 예고가 나왔다"고 말했다.

애널리스트들은 대체로 GM의 구조조정을 현재 위기보다는 다가올 위기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평가했다. 이는 포드나 피아트 크라이슬러와 같은 다른 미국 자동차업체들이 GM의 뒤를 따를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실제로 포드는 이미 남미나 유럽 사업체들을 겨냥해 140억 달러에 달하는 경비 절감을 계획하고 있다.

글로벌 투자은행 제프리스의 애널리스트인 필리프 우추아는 "GM의 발표 때문에 포드가 경비 절감 계획을 발표하는 쪽으로 압박을 받는 게 확실하다"고 주장했다.

지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