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재취업 31% 청소·경비…65세 이상 빈곤율 OECD中 최고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3 13:36:54

65세 이상 고령층의 재취업자는 10명 중 3명꼴로 청소·경비직으로 나타났다. 산업은행 양서영 연구원은 3일 '고령자 고용의 현황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고용보험 통계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2017년 고용보험 데이터베이스(DB)에 따르면 고령층의 직종별 고용보험 신규취득자는 청소·경비가 31%로 가장 많았다.

특히 50세 이상 재취업자 중 직전 고용 기간이 5년 미만인 경우 대부분 청소·경비업종에 재취업했다.

양 연구원은 "은퇴 전 직업훈련 미비, 고령 인력수요의 일부 업종 편중 등으로 고령자 일자리는 청소·경비 등 저생산성 일자리에 과다 포진했다"고 지적했다.

50대 재직자 중 사업자가 지원하는 '직업능력 훈련개발' 프로그램을 받은 비율이 11%에 불과할 정도로 은퇴 전 직업훈련이 미흡하다는 것이다.

청소·경비 등에 재취업하면서 통계상 잡히는 은퇴연령은 남자 72.9세, 여자 73.1세로 경제협력기구(OECD) 회원국(평균 남자 65.3세, 여자 63.6세) 중 가장 높았다. 그러나 '주된 일자리'에서는 평균 49.1세에 조기 퇴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주된 일자리에서의 조기 퇴직과 저생산성 일자리로의 재취업 때문에 65세 이상 빈곤율은 2015년 45.7%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다고 양 연구원은 지적했다.

양 연구원은 "점진적 정년연장과 고령자 고용 인센티브 확대로 주된 일자리에서의 근속 기간을 늘리는 한편, 고령자 대상 직업훈련지원 예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면서 일본·영국 등 주요 선진국들도 정년을 연장하거나 폐지하고 있다"며 "신규 고령자 일자리를 확보하기 위해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 등을 적극적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비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