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삼성·화웨이, '홀 디스플레이' 탑재 폰 일주일 간격 공개

By 음영태 기자 2018.12.04 13:18:46



카메라 부분만 동그랗게 남기고 전면을 디스플레이로 채운 삼성전자·화웨이의 '홀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이 이달 중순 일주일 간격으로 공개된다.

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달 10일 중국 베이징에서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중가폰 갤럭시A8s를 공개하고 이달 말 출시할 예정이다.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한쪽 상단에 카메라 구멍만 뚫은 디스플레이로, 내년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S10에 탑재될 것이 유력하다.

이 디스플레이는 애플이 작년 아이폰X에서 처음 선보인 후 스마트폰 '대세'가 된 노치 디자인보다 전면 디스플레이 면적이 넓어 사용 시 몰입감이 커지는 것이 특징이다. 노치 디자인 화면은 상단 가운데 부분에 화소가 배치되지 않아 살짝 패인듯한 화면을 말한다.

삼성전자는 추후 선보일 중저가폰 갤럭시M 시리즈에서 디스플레이 상단에 U 혹은 V 모양의 노치 디자인을 적용한 '인피니티 U' 혹은 '인피니티 V' 디스플레이를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다.

6.4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갤럭시A8s는 이외에도 퀄컴 스냅드래곤 710 칩셋과 6GB램을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후면 트리플 카메라를 탑재해 전면 카메라를 합치면 카메라가 4개다.

중국 출시 이후 내년 초 글로벌 출시가 예상된다. 화웨이도 이달 17일 중국에서 홀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중가폰 노바4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양은 밝혀지지 않았다.

IT매체 폰아레나는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세계 최초로 홀 디스플레이 기술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상용화하기 위해 경쟁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작은 차이로 앞서나가게 됐다"고 평가했다.

갤럭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