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 "中, 1조2천억불 제안 테이블에 올려…세부협상 필요“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4 13:21:31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3일(현지시간)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 지난 1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협상에서 "그들(중국)이 추가 약속에서 1조2천억 달러(약 1천335조6천억 원) 이상의 제안을 (협상) 테이블에 올렸다"면서 "세부적인 것은 여전히 협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미 경제매체인 CNBC에 출연해 "이것은 (중국이 미국의) 물건을 사는 것뿐 아니라 (중국이) 미국 기업에 시장을 개방하고 미국의 기술을 보호하는 것에 관한 것이다.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매우 중요한 구조적인 이슈"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아르헨티나에서의 업무 만찬 회동을 통해 미국은 내년 1월부터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려던 계획을 보류하고 중국은 미국산 제품 수입을 늘리는 데 합의했다.

미중 정상 간 업무만찬에 배석한 므누신 장관은 "우리는 이것을 실질적인 합의로 바꿀 수 있을 것으로 매우 희망하고 있다. 그들(중국)로부터 우리가 '이것이 실질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는 약속을 받은 것은 처음"이라면서 향후 후속협상을 낙관하면서도 "중국은 말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은 "향후 90일간 우리는 확실한 것을 가져야 한다"면서 "향후 90일간 무엇이 이뤄질 필요가 있는지에 대한 양 정상의 중대한 약속이 있었고 양측 팀이 협상을 통해 이것을 구체적인 조치와 일정표 등을 갖춘 실질적인 합의로 되게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농업 및 에너지 관련 부서 수장들의 조력을 받으며 협상을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또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와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도 역시 협상 주역(principal)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CNBC는 므누신 장관의 이 같은 언급에 대해 라이트하이저 USTR 대표가 "협상의 전면에 나설 것"이라고 언급한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의 언급과 모순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므누신 장관은 북핵 문제에 대해서도 "핵 없는 한반도를 위해 함께 협력하기로 (미중) 두 정상 간에 강력한 약속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달 28일 현재 기준금리에 대해 중립금리의 "바로 밑(just below)"이라고 밝힌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발언과 관련, "대통령은 지난주 (파월 의장의) 그 연설에 만족해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나는 대통령에게 최선의 조언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