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수익률 곡선 역전 우려…다우 3.1% 급락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5 09:21:33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국채의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큰 폭 하락했다. 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799.36포인트(3.10%) 급락한 25,027.0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0.31포인트(3.24%) 급락한 2,700.0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83.09포인트(3.80%) 폭락한 7,158.43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 장중에는 800포인트 이상 내리기도 한끝에 지난 10월 10일 이후 가장 큰 낙폭을 기록했다. S&P 500지수는 200일 이동평균선 아래로 떨어졌다.

시장은 미 국채금리 역전 가능성과 미·중 정상회담 이후 무역협상 전개 상황을 주시했다.

장단기 국채금리 역전 현상이 시장의 불안을 촉발했다.

이날 미 국채 10년물과 2년물 금리의 격차(스프레드)는 10베이시스포인트(bp)로 약 11년래 최저치 수준으로 좁혀졌다. 전일에는 2년물 및 3년물 금리가 11년 만에 5년물 금리를 앞질렀다.

장기와 단기 국채 금리의 역전 현상은 통상적으로 향후 경기침체를 의미하는 대표적인 신호로 꼽힌다.

2년과 10년물 금리 차와 3개월물 및 10년물 금리 차가 가장 주목받는다. 일각에서는 2년, 3년 금리가 5년물 금리를 앞지른 경우 시차를 두고 10년물 금리와의 역전이 어김없이 나타났다는 분석도 나왔다.

최근 장기물 금리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금리가 중립금리 바로 아래에 있다면서 이전과 다른 완화적 발언을 내놓은 이후 하락 압력을 받았다. 반면 단기 금리는 오는 12월 금리 인상이 기정사실로 하면서 낙폭이 제한됐다.

또 최근 장기금리 하락은 향후 경기 부진 우려가 한층 커진 탓이라는 평가도 팽배하다.

특히 장단기 금리 차 역전이 가시화하면서 금리 차가 수익과 직결되는 은행주는 이날 직격탄을 맞았다.

주요 은행 중심의 상장지수펀드(ETF)인 'SPDR 은행 ETF(KBE)'는 5.3% 폭락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JP모건체이스 주가가 4.5%가량 내렸고, 골드만삭스도 3.8%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0.15% 오른 유틸리티를 제외하고 전 업종이 내렸다. 금융주는 4.4% 폭락했다. 산업주도 4.35% 내렸고, 기술주도 3.86% 급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80.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6.16% 급등한 20.74를 기록했다.

뉴욕증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