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숨고르기' 강보합…WTI 0.6%↑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5 09:23:20

국제유가는 4일(현지시간) 소폭 오름세를 기록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6%(0.30달러) 오른 53.2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내년 2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3시38분 현재 배럴당 0.15%(0.09달러) 상승한 61.7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국제유가는 미국과 중국간 '90일 관세 휴전'에 힘입어 전날 4%대의 급등세를 나타냈지만 미국이 대중 강경 태도를 보이며 압박을 강화하는 한편 후속협상에서 미중이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가 다시 부각되면서 상승 폭이 제한됐다.

이날 미중 무역전쟁 우려가 다시 부각되고 미 국채 금리 하락 및 장단기 금리 역전현상 등으로 뉴욕증시가 3%대의 급락세를 보인 것도 유가 상승을 제한했다.

다만 오는 6~7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릴 예정인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의에서 감산 합의 가능성이 유가 지지 역할을 했다.

국제 금값은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내년 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6%(7.0달러) 오른 1,246.60달러를 기록했다.

유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빌보드 '핫 100' 8위…자체 최고 기록

그룹 방탄소년단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Boy With Luv)가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8위에...

배우 안우연, 30일 입대 '더 뱅커' 막바지 촬영 중…

배우 안우연이 오는 30일 현역으로 입대한다.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는 지난 22일 이같이 밝히며...

남태현·장재인, 연상연하 커플…"'작업실' 인연으로 교제"

밴드 사우스클럽의 남태현(25)과 가수 장재인(28)이 연인 사이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