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해외소비 유출' OECD 5위...취약한 관광경쟁력 방증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5 10:24:54

우리나라의 해외소비 유출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5번째로 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외국인의 국내소비에서 내국인의 해외소비를 뺀 '해외 순소비'가 가계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계산한 결과 한국은 -1.9%(2016년 기준)로 OECD 회원국 32개국 가운데 5번째로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고 4일 밝혔다.

해외 순소비가 가계소비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국가는 노르웨이로 -4.3%였으며 리투아니아(-2.7%), 벨기에(-2.5%), 독일(-2.3%) 등이 한국보다 높았다.

나머지 22개국은 외국인의 국내소비가 내국인의 해외소비보다 더 많았고, 해외소비 유출국이었던 일본은 2014년 해외소비 유입국으로 돌아선 뒤 2016년에는 그 비중이 0.6%로 늘어났다.

한경연은 "해외 순소비 유출은 국내·외 관광서비스 소비자들이 선택한 결과로 국내 관광산업의 경쟁력이 취약함을 나타낸다"고 설명했다.

한경연은 이어 세계경제포럼(WEF)이 지난해 발표한 관광경쟁력지수를 인용해 "한국의 가격경쟁력은 2007년 84위에서 2017년 88위로 4계단 하락했다"라며 "가격경쟁력이 한국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저하하는 주요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관광은 굴뚝 없는 산업으로 주요 국가의 핵심 산업으로 자리 잡았지만 한국은 갈 길이 멀다"라며 "관광자원이 부족한데 가격경쟁력마저 떨어지면 관광소비 유출이 우려되기 때문에 관광 경쟁력을 높이는 장기적 국가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해외여행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조원선, 23일 1년만의 신곡…"이별 뒤 일상 노래"

싱어송라이터 조원선이 1년 만에 새 싱글을 낸다.

유노윤호 다국적 팬들, 모교에 첫 솔로 앨범 기증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의 다국적 팬들이 그의 첫 솔로 앨범을 모교에 기증했다.

이강인, SNS서 감사 인사…"원팀이어서 좋은 결과 냈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한국의 준우승 쾌거를 이끌고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