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 예·적금 기본금리 2%대 진입…인터넷 은행은 기본 2.5%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5 10:25:59

시중은행 예·적금에서 기본금리가 연 2%대에 들어섰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지난달 말 기준금리를 인상하면서 은행들도 수신금리를 올렸기 때문이다.

적금 목적과 소비습관에 따라 우대금리를 주는 은행을 찾으면 연 3%대 예·적금 가입도 가능하다. 시중은행에서 최대 6% 금리를 주는 적금도 나왔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NH농협은행은 전날부터 예·적금 금리를 0.20∼0.30%포인트 인상했다. 농협 일반정기예금과 자유적립형정기예금은 1년 금리가 기존 연 1.25%에서 연 1.50%로 0.25%포인트 인상됐다. 주택청약예금 금리는 연 1.75%에서 연 2.00%로 올랐다.

정기적금과 상호부금은 1년 금리가 1.55%에서 1.80%로, 3년 금리는 연 1.70%에서 연 2.00%로 각각 상향조정됐다.

우리은행은 지난 3일자로 예·적금 금리를 0.10∼0.30%포인트 인상했다. 인상 후 '위비 수퍼주거래예금2' 금리는 기본 연 2.00%, 최고 연 2.40%다. '아이터치 우리예금'은 기본금리 연 2.00%, 최고금리 연 2.30%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최고 연 6.00% 금리와 여행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리여행적금'도 출시했다.

기본금리는 연 1.80%지만 급여·연금 수령, 공과금 자동이체, 우리 신용카드 이용 등 조건에 따라 제공하는 우대금리가 4.20%포인트에 달한다.

KB국민은행은 이달 11일부터 '1코노미스마트적금'의 기본이율을 연 1.90%에서 연 2.15%로 올려, 우대이율까지 2.75%를 제공하기로 했다.

신한은행은 '신한 쏠편한 선물하는 적금'의 기본금리를 기존 연 3.00%에서 연 3.10%로 인상했다.

선물하는 사람이 적금 1회차 금액을 입금해 다른 사람에게 선물하면, 받은 사람은 6개월 동안 자유롭게 추가로 입금해 원금과 이자를 받는 상품이다.

'작심삼일 적금'은 요일별, 소액 자동이체, 6개월 만기로 상품을 설계할 수 있는 상품이다. 기본금리가 연 2.00%로 인상되며 우대금리까지 연 2.30%를 받을 수 있다.

하나은행도 오는 6일 수신금리를 0.10∼0.30%포인트 인상하기로 했다.

수협은행에서는 만 6세 미만 자녀 명의로 가입할 수 있는 'Sh쑥쑥크는아이적금'이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월 10만원 한도에서 최대 5년까지 자유롭게 저축이 가능하다. 금리는 가입 기간이 1∼2년 이상이면 최고 연 3.00%, 3년 이상 최고 연 4.00%, 4∼5년 이상이면 최고 연 5.00%가 적용된다.

인터넷전문은행은 우대금리를 받지 않아도 기본금리 자체가 높다.

카카오뱅크는 1년 만기 정기예금과 정기적금 기본금리가 모두 연 2.50%다. 케이뱅크도 우대조건이 없는 '코드K 정기예금' 1년 금리가 연 2.55%, '코드K 자유적금' 금리가 연 2.80%다.

저축은행에서는 첫 거래를 시작하거나 비대면 상품을 활용하는 게 유리하다.

웰컴저축은행은 애플리케이션(앱)인 '웰뱅'으로 첫 거래를 하는 고객에게 기본 연 3.20% 금리를 주는 '웰컴 첫거래우대 e정기적금'을 판매하고 있다.

드림저축은행은 비대면 저축상품인 '톡톡정기적금'으로 기본 연 3.10% 금리를 제공한다. OK저축은행 'OK VIP 정기적금'은 방카슈랑스 가입자에게 제공하는 특별상품이다. 월 납입금액에 따라 연 3.40∼4.90% 금리를 준다.

DB저축은행은 DB손해보험 다이렉트 인터넷 자동차보험에 가입하면 금리가 최대 연 6.90%가 된다.

저축은행 관계자는 "저축은행중앙회 통합 앱 'SB톡톡'에 79개 저축은행 중 50개사가 참여하고 있어 주요 상품을 비교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은행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