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미 경기둔화 우려와 브렉시트 불확실성에 하락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6 11:22:31

5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미국 경제전망의 악화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를 둘러싼 불확실성의 상존으로 하락 마감했다. 이날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1.44% 하락한 6,921.84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파리의 CAC 40지수는 1.36% 내린 4,944.37로,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1.19% 떨어진 11,200.24로 장을 마감했고, 범유럽지수인 Stoxx 50지수도 3,150.27로 전날 종가보다 1.22% 하락했다.

이날 유럽증시의 하락세는 미국의 장단기 금리역전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와 미·중 무역협상의 불확실성이 부각된 데다 브렉시트와 관련한 정치적 리스크가 상존한 것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는 미국 국채의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큰 폭 하락했다.

아울러 오는 11일 브렉시트(Brexit) 합의안 표결을 앞두고 부결 가능성이 커지자 영국의 집권 보수당 내에서 '노 딜'(no deal)을 경고하는 목소리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유럽증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소민, 우아함과 시크 사이...청량美 가득

안정적 연기력뿐만 아니라 러블리한 일상 룩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정소민의 하와이 화보가 공개...

방탄소년단, 美 스타디움투어 32만 관객 동원

그룹 방탄소년단이 32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유진, 여전한 넘사벽 청순 미모..귀요미 로희도 폭풍성장

그룹 S.E.S의 멤버 유진이 딸 로희 양과 함께 행복한 근황을 공개해 훈훈한 웃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