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소폭 상승세...장·단기 금리차 우려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6 11:45:39

원/달러 환율이 6일 소폭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화는 오전 9시 45분 현재 전 거래일 종가보다 1.7원 높은 달러당 1,115.8원에 거래됐다.

미국의 장·단기 금리가 역전되는 등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위축된 게 원/달러 환율 상승 요인으로 꼽힌다.

미국 연방준비제도도 일부 지역에서의 성장세가 감속하는 현상을 관찰했다고 진단하면서 경기에 대한 비관론을 자극했다.

이를 반영한 외국인 투자자들의 국내 주식 매도세, 수입업체들의 달러화 결제 수요 등이 맞물리면서 환율이 상승 압력을 받고 있다.

삼성선물 전승지 연구원은 "미중 정상회담 이후 환율이 급등락의 혼란스러운 흐름을 보인다"면서도 "어제 대우조선해양의 3억7천만달러 수주 소식 등 달러화 매물도 꾸준히 나와 상승폭을 제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50분 현재 100엔당 987.39원으로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보다 1.94원 높다.

환율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소민, 우아함과 시크 사이...청량美 가득

안정적 연기력뿐만 아니라 러블리한 일상 룩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정소민의 하와이 화보가 공개...

방탄소년단, 美 스타디움투어 32만 관객 동원

그룹 방탄소년단이 32만 관객을 동원하며 스타디움 투어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

유진, 여전한 넘사벽 청순 미모..귀요미 로희도 폭풍성장

그룹 S.E.S의 멤버 유진이 딸 로희 양과 함께 행복한 근황을 공개해 훈훈한 웃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