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사업 체감경기 ‘꽁꽁’...비수기·금리인상 이중고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6 12:21:58

주택사업 체감경기가 얼어붙었다. 주택산업연구원은 12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는 54.7로 기준선인 100을 크게 밑돌았다고 6일 밝혔다.

HBSI는 한국주택협회·대한주택건설협회 소속 회원사 500여 곳을 대상으로 조사해 공급자(건설사) 입장에서 주택사업 경기를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다. 이 전망치가 기준선인 100을 넘으면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건설사의 비율이 높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달 전망치는 지난 11월보다 7.3포인트 상승했지만, 실적치(67.3)보다는 낮은 수준이었다.

연구원은 "지난달 큰 폭으로 하락했던 지역이 소폭 반등하면서 수치가 다소 상승했지만, 주택사업여건이 개선되고 있다는 의미로 보긴 어렵다"며 "오히려 비수기 진입,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으로 부담이 더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73.3), 세종(77.7), 대전(83.3), 인천(82.2), 광주(80.6)는 70∼80선을 기록했고, 나머지 지역은 40∼60선에 머물렀다.

강원도는 47.8로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가장 낮았다. 서울과 세종은 지난 9월 30포인트 이상 급락한 이후 10월과 11월에는 조정 과정을 거치며 두 달 연속 70선을 유지했다.

재개발·재건축·공공택지 12월 수주전망은 재개발 84.2, 재건축 84.2, 공공택지 84.2로 집계됐다.

지방의 주요 정비사업장을 중심으로 시공자 선정이 진행됨에 따라 재개발·재건축 전망은 전월보다 상승했지만, 여전히 기준선에는 못 미쳤다.

연구원은 "연내 실적 달성을 위해 지방의 주요 정비사업장을 중심으로 수주 경쟁이 예상된다"며 "다만 이주비 대출 어려움, 자금조달과 금융비용 상승으로 인한 부담 증가 등으로 사업성 악화 위험이 커진 만큼 사업계획을 짤 때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동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인피니트 성열 26일 입대…"보고 싶을 거예요"

그룹 인피니트 이성열(28)이 26일 입대한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2일 "성열이..."

구혜선, 일상 속에서도 무결점 인형 미모..."추워요"

배우 구혜선의 인형 미모가 공개되어 눈길을 모았다.

최정윤, 붕어빵 딸과 단둘이 제주도 여행..."내 사랑"

최정윤이 딸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