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청년 44%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 있다“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6 14:26:17

10대·20대 청년들 중 43.8%가 중소기업에 취업할 의향에 대한 물음에 "그렇다"고 답했다. "없다"는 응답은 18.2%, "미정" 또는 "깊이 생각해보지 않았다"는 답변은 38%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5∼29세 500명을 대상으로 '청년층의 중소기업 취업 인식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면서, 중소기업 취업 의향은 여성(48.2%)이 남성(39.3%)보다 높았다고 6일 밝혔다.

중소기업 취업에 호의를 보인 응답자들의 학력은 고등학교 졸업(57.7%), 고등학교 재학(51.9%), 대학(원) 재학(42.1%), 대학(원)졸업(39.1%)의 분포를 보였다.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긍정·부정적 이미지가 혼재했다.

중소기업에 대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는 열악한 환경(29%)과 성장·발전(28.4%)이라는 응답이 거의 같은 비율로 조사됐으며, 이어 불안함·어려움(23.4%), 도전정신(7.8%), 자율·경쟁(5.4%), 보호와 육성·지원(3.0%) 순으로 뒤를 이었다.

이런 이미지 형성에 가장 영향을 미친 대상으로 응답자들은 뉴스 기사(66.2%), 교사·교수·동료(41.6%), SNS 게시물(40.6%), 가족(39.6%) 등을 꼽았다.

취업을 결정할 때 가장 중시하는 항목으로는 급여·복지 수준(48.3%), 근무환경·여건(26.1%)이 우선시됐다.

특히 비수도권에 거주하는 응답자의 경우, 같은 조건에서 수도권 소재 기업(20.9%)보다 거주지 인근의 기업(62.9%)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중소기업에 대한 이미지나 기업의 소재지보다는 급여와 근무여건 등이 본인의 조건에 맞느냐를 따지겠다는 풀이가 가능하다.

이 조사에서 비수도권에 있는 중소기업 300곳 가운데 "최근 지역인재 채용 비율이 50%를 넘었다"고 답한 기업이 81.4%를 차지했다. 50% 미만으로 채용했다는 기업은 18.5%였는데 '지역에 있는 인력이 지원하지 않아서'(42.9%)을 우선적인 이유로 꼽았다.

앞으로 지역인재를 활용할 의사가 있다는 기업의 비율은 82%, 지역인재의 원활한 공급이 지역 중소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견은 88%로 나타났다.

기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