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나흘 만에 상승 출발…2,080선 회복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7 09:58:42

코스피가 7일 나흘 만에 상승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19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7.68포인트(0.85%) 오른 2,086.37을 가리켰다. 지수는 12.99포인트(0.63%) 오른 2,081.68에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간밤 뉴욕 증시는 중국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 체포 소식 등으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0.32%)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15%)는 내리고 나스닥 지수(0.42%)는 오르는 혼조세를 보였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화웨이 사태에도 중국 상무부가 무역 협상에 낙관적이라고 언급하고 전반적인 기술주 투자 심리도 개선되는 등 최근 우리 주식시장을 하락하게 만든 불안요인이 완화되면서 지수가 반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6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8억원, 10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1.48%), SK하이닉스(1.52%), 셀트리온(1.70%) 등이 오르고 있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9.16포인트(1.35%) 오른 687.54를 나타냈다. 지수는 전날보다 7.10포인트(1.05%) 오른 685.48로 개장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49억원, 159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191억원을 순매도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2.11%), 신라젠(3.25%), CJ ENM(0.42%), 포스코켐텍(1.91%) 등이 강세다.

코스피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