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49.1% 월급 200만원 미만...자녀 많을수록 고용류↓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7 14:34:27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 임금근로자의 49.1%는 월급이 200만원 미만으로 집계됐다.
전체 임금근로자보다 월급이 200만원 미만 비중은 10.8%포인트 높았다. 자녀가 많을수록, 아이의 나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고용률은 떨어졌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2018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노동조사 자녀별 여성의 고용지표'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15∼54세 기혼여성 중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경우는 506만3천명이었다.

이들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8.2%, 고용률은 56.7%로 전년 대비 각각 0.6%포인트 상승했다.

워킹맘 취업자 287만1천명 가운데 228만6천명이 임금 근로자였다. 이들의 임금수준을 보면 월 100만원 이상∼200만원 미만이 37.6%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 미만은 11.5%였다.

절반 가까운 49.1%가 월 임금이 200만원 미만이었다. 200만∼300만원 미만은 25.3%, 300만∼400만원 미만은 13.8%, 400만원 이상은 11.8%였다.

작년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100만원 미만과 100만∼200만원 비율은 0.9%포인트, 6.2%포인트씩 낮아졌다. 200만∼300만원, 300만∼400만원, 400만원 초과는 각각 3.5%포인트, 1.3%포인트, 2.2%포인트 상승했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기혼 여성 임금근로자 중 월 수입 200만원 미만 비율이 전체 임금근로자 평균(38.3%·767만6천명)에 비해 10.8%포인트 높았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남녀 간 임금 격차에 더해 경력단절 여성은 임시직으로 복귀하는 경우가 많은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워킹맘은 자녀가 많을수록 고용률이 낮았다. 자녀 수 별 고용률이 1명은 57.9%, 2명은 56.2%, 3명 이상은 52.1%의 분포를 보였다.

1년 전 조사 결과와 비교하면 자녀가 1명인 경우는 그대로였고, 2명은 0.6%포인트, 3명 이상은 2.8%포인트 상승했다.

아이가 어릴수록 엄마의 고용률은 낮았다. 15∼54세 여성의 고용률은 막내 아이 나이가 6세 이하인 경우 48.1%, 7∼12세인 경우 59.8%, 13∼17세인 경우 68.1%였다.

지난해 조사결과에 비해 막내 아이의 나이가 6세 이하인 경우는 고용률이 1.7%포인트 상승했지만, 7∼12세인 경우는 0.3%포인트 떨어졌고, 13∼17세인 경우 0.3%포인트 상승했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주당 평균 근무 시간은 37.2시간으로, 자녀가 어릴수록 짧았다.

막내 아이가 6세 이하인 경우 주당 평균 33.9시간을 일하고, 7∼12세인 경우 평균 38.4시간, 13∼17세인 경우 40.2시간을 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녀 연령은 6세 이하인 경우가 38.1%로 가장 많았고 7∼12세가 31.1%, 13∼17세가 30.8%였다.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취업 여성의 근로 형태(종사상 지위)를 살펴보면 임금근로자가 79.6%였고 비임금근로자가 20.4%였다.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70.2%였고 임시·일용근로자는 29.8%였다. 직업군으로 분석하면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 32.4%, 사무종사자 27.5%, 서비스종사자 12.9% 등의 분포를 보였다.

지역별로 보면 18세 미만 자녀와 함께 사는 여성의 고용률은 제주도가 73.3%로 가장 높았고 울산이 49.7%로 가장 낮았다.

워킹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