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둔화 우려에 11월 국내 중장기 채권금리 대폭 하락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7 14:54:22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지난달 국내 채권금리가 중·장기물 위주로 크게 하락(채권값 상승)했다.

7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11월 장외채권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10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월 말보다 13.7bp(1bp=0.01%p) 내린 연 2.106%였다.

장·단기물 모두 한 달 전보다 금리가 하락했는데 1년물(-0.4bp)이나 3년물(-4.2bp)보다 5년물(-9.4bp)·10년물(-13.7bp)·20년물(-14.0bp)·30년물(-16.7bp), 50년물(-15.8bp) 등 중ㆍ장기물의 하락 폭이 컸다.

금투협은 "국내 경기둔화 우려에 미중 무역분쟁과 유가 하락 등의 영향까지 겹치며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커졌다"며 "여기에 12월 국고채 발행물량 축소,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의 통화 완화적 발언 등으로 국내 국고채 금리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채권발행 규모는 47조6천억원으로 10월보다 14조6천억원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순발행액은 4조7천억원어치 늘어 잔액은 사상 최고치인 1천919조4천억원을 기록했다.

회사채 수요예측 금액은 총 21건, 1조8천100억원이었다. 등급별 참여율은 AA등급 이상이 300.7%, A등급은 322.5%, BBB등급 이하가 112.7%였다.

11월 장외채권 거래량은 연말효과에 따른 거래 감소로 10월보다 13조7천억원 줄어든 406조2천억원에 그쳤다. 일평균 거래량은 18조5천억원으로 1조5천억원 감소했다.

채권 종류별로는 금융채가 12조8천억원 줄었고 특수채와 통안증권도 각각 3조5천억원과 2조8천억원 감소했다.

투자자별 거래량은 은행과 외국인, 보험이 각각 7조3천억원, 4조3천억원, 2조3천억원 줄었다.

11월 말 현재 외국인의 국내 채권 보유잔고는 112조3천억원으로 전월 말(111조8천억원)보다 5천억원 증가했다.

외국인은 지난달 국채 5천억원어치를 순매도했으나 통안채는 2조2천억원어치를 사들여 전체적으로 1조7천억원을 순매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권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