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나흘 만에 2,070대 회복…코스닥 1% 상승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07 15:57:32

코스피와 코스닥이 7일 나흘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7.07포인트(0.34%) 오른 2,075.76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12.99포인트(0.63%) 오른 2,081.68에서 출발해 장중 한때 하락세로 전환했으나 오후에 외국인이 매수에 나서면서 다시 강세로 돌아섰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의 체포에도 중국 상무부가 무역 협상을 낙관하고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론도 부상하면서 지수가 상승 흐름을 보였다"며 "다만 경계성 매물 출회로 반등 강도는 제한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개인이 각각 284억원과 107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은 605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1.11%), SK하이닉스(1.21%), 셀트리온(4.25%), 현대차(0.45%), POSCO(0.60%), NAVER(0.83%), 삼성물산(1.93%) 등 대부분 올랐다. 시총 10위권 안에서는 LG화학(-0.57%)과 SK텔레콤(-1.57%)만 내렸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6.95포인트(1.02%) 오른 685.33으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날보다 7.10포인트(1.05%) 오른 685.48로 개장해 강세 흐름을 유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외국인이 705억원어치를 사들였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537억원, 184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7.11%), 신라젠(4.29%), CJ ENM(1.16%), 포스코켐텍(2.87%), 에이치엘비(1.95%), 바이로메드(1.95%), 코오롱티슈진(0.12%) 등이 올랐다. 메디톡스(-0.83%)와 펄어비스(-2.05%) 등은 하락하고 스튜디오드래곤은 보합 마감했다.

코스피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재경TV :: 보이는 뉴스더보기

화웨이

화웨이 보안 논란으로 보는 미국과 중국의 5G 네트워크 전쟁

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기술을 두고 미국과 중국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미국은 동맹국들을 중심으로

마일리지

내년 1월부터 대한항공·아시아나 마일리지 소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항공 마일리지가 10년 유효기간이 만료되어 2019년 1월 1일부터 순차적으로 소멸됩니다.

이슈·특집[한은 기준금리 인상]더보기

기준금리

기준 금리 인상에 시중은행도 예적금 금리 줄줄이 인상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함에 따라 주요 시중은행들이 예·적금 상품의 금리를 덩달아 올리기로 했다. 우

부동산

기준금리 인상에 얼어붙은 부동산시장...매수심리 ‘냉각’

한국은행이 30일 1년 만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하면서 부동산시장은 더욱 움츠러들 전망이다. 부동산 규제

연준

세계 각국 '돈줄조이기' 동참…내년 성장둔화 속 이중고 예고

한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연합(EU), 주요 신흥국들이 금리를 올리거나 양적 완화(QE)를 중단하는 등 돈줄을 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