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퇴근' 시대 온라인 쇼핑도 일찍 시작…오후6시대 매출 30%↑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14 10:29:20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퇴근 시간이 빨라지면서 소비자들의 온라인 쇼핑 시간도 앞당겨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1월부터 11월 말까지 신세계몰의 매출을 시간대별로 분석한 결과, 직장인들의 퇴근 직후인 오후 6시대(6시∼6시59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3%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퇴근길에 모바일 쇼핑을 하는 사람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위를 넓힌 오후 6시∼9시 구간에서도 매출이 지난해보다 22.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3시간 단위로 끊어보면 매출신장률은 저녁 6시∼9시(22.6%)에 가장 높았고, 출근시간대인 새벽 6시∼오전 9시(17.7%)가 뒤를 이었다.

특히 저녁 6∼9시 시간대에는 직장인 남성들이 매출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신세계몰의 전체 매출 가운데 남성 고객 비중은 평균 26% 수준이지만, 이 시간대에는 32%까지 치솟았다.

주 52시간제 도입은 온라인몰 인기상품 트렌드도 바꿨다.

스포츠·취미용품 매출이 두 자릿수 신장세를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올 11월까지 골프클럽과 골프용품·의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5.2% 증가했고, 등산과 캠핑 관련 제품들도 17.4% 늘어났다.

악기나 취미용품 매출도 전년 대비 17.3% 늘었으며, 호텔과 항공권 등 여행 관련 상품도 16.3%로 두 자릿수 신장률을 기록했다.

냉장고·세탁기(35.9%), 생활가전(26.6%) 등 가전제품 매출도 크게 증가했는데 , 특히 퇴근 시간이 빨라진 남성들이 적극적으로 집안일에 참여하면서 가전을 구매한 남성 고객 비중이 전년도 44%에서 올해는 50%로 6%P 늘기도 했다.

신세계몰 영업본부장 김예철 상무는 "워라밸 문화가 확산하면서 쇼핑시간과 선호하는 상품이 크게 변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쇼핑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백색국가 배제] 더보기

백색국가

韓 백색국가 제외... 반도체→전산업으로 타격 예상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리면서 한일 양국의 교역과

수출

대일 수입의존도 90% 이상 품목 48개...韓무역⋅산업 타격 불가피

일본이 2일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는 결정을 내렸다. 이 조치에 대해 정부와

수출

韓경제 직격탄…"올 성장률 2% 하회" 전망도

일본이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규제에 이어 오는 28일부터 한국을 우방국(백색국가) 명단인 '화이트리스트'에서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BTS, 완주 한옥마을 배경 '썸머 패키지' 영상 공개

한류스타 방탄소년단(BTS)이 최근 전북 완주군에 머물며 촬영한 영상 일부가 공개되어 화제다.

유희열-이적, 유재석 위한 음악프로젝트 "유플래쉬"

MBC TV 토요 예능 '놀면 뭐하니?'는 유희열과 이적의 새로운 음악 프로젝트...

대학가요제 7년만에 부활…10월 5일 일산서 개최

실력파 청춘 가수들의 등용문이던 MBC '대학가요제'가 7년 만에 다시 열려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