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레저 산업 활성화 추진...영화관 시설 규제 완화된다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19 14:55:16

다양한 형태의 영화 관람이 가능해지도록 영화상영관 시설 기준이 완화된다. 체력단련장에 사우나를 두는 경우 사우나를 위한 별도의 탈의실을 설치하도록 한 규정이 폐지될 전망이다.

정부는 19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 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여가·레저 산업 활성화를 위한 규제개편을 단행키로 했다.

현재 영화 상영관 시설 기준은 맨 앞줄 좌석과 영사막의 평균 거리가 스크린 너비의 2분의 1 이상, 객석은 30석 이상이거나 객석의 바닥 면적이 60㎡ 이상이 되도록 하라고 규정돼 있다.

정부는 가족 전용 영화관 등 다양한 형태의 상영관을 운영할 수 있도록 업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안전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년 말까지 시설 기준을 개선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정부는 또 체력단련장 운영자가 체육시설 사용자를 위한 사우나를 설치할 때 별도 탈의실을 만들지 않아도 되도록 내년 6월 공중위생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한다.

지금은 사우나를 설치하면 목욕장업을 하는 것으로 간주해 체력단력장에 딸린 탈의실 외에 별도 혹은 구분된 탈의실을 두도록 한다.

정부는 사우나가 딸린 체력단련장이 늘면서 사업자 부담이 크다는 민원이 이어지자 관련 규제를 손질하기로 했다.

수상·수중 스포츠 관련 규제도 혁신한다. 정부는 공기 공급장치가 연결된 헬멧을 장착하고 물속을 걷는 일명 '시 워킹(Sea walking)'이나 공기통이 부착돼 물속에서 호흡하며 탈 수 있는 '수중스쿠터' 등 신형 수중 레저활동·기구에 관한 기준을 제정하기로 했다.

정부는 외국 유명 관광지에서 유행하는 새로운 수중 레저활동에 관한 제도적 기준을 마련해달라는 업계의 요청과 이용자 안전을 확보할 필요 등을 고려해 내년 9월까지 관련 고시를 만들기로 했다.

현행 수중레저활동의 안전 및 활성화 등에 관한 법률에는 스킨·스쿠버 다이빙만 수중레저활동으로 규정돼 있다.

정부는 수영장 면적이나 이용객 수와 관계없이 감시탑에 수상안전요원을 2명 이상 배치하도록 한 규정도 개편한다는 방침이다.

수영장 면적, 이용자 수, 체육지도사 강습 여부 등에 따라 수상안전요원 배치 기준을 차등화하는 등 내년 말까지 새로운 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영화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