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우체국 알뜰폰 판매 통신사 12곳으로 확대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26 14:01:20

새해부터 우체국 알뜰폰 고객들은 보다 저렴한 요금제와 특화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알뜰폰 위탁판매업체를 종전 9개사에서 12개사로 늘리고 요금제도 80여종에서 100여종으로 확대한 제4기 우체국알뜰폰을 내년 1월 2일부터 우체국 1천500곳에서 새로 선보인다고 26일 밝혔다.

종전 입점업체 가운데 서경방송이 알뜰폰 위탁판매를 중단하고 스마텔, 에넥스텔레콤, 세종텔레콤, 한국케이블텔레콤(KCT) 등 4개 업체가 추가됐다.

안정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계약기간도 2년에서 3년으로 연장해 2021년까지 수탁업무를 수행한다.

에넥스텔레콤이 출시할 EBS스마트코치 전용 요금제는 월 2만5천300원에 음성 100분, 문자 100건, 데이터 6GB, EBS스마트코치 이용권(1년)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EBS스마트코치는 초·중·고·수능생 대상 문제집 500여권과 동영상 강의를 담은 애플리케이션이다.

세종텔레콤은 스카이라이프 인터넷, TV 등 결합상품과 동시에 가입하면 알뜰폰 기본료를 2년 동안 최대 13만2천원까지 할인해준다.

한국케이블텔레콤은 우체국 애플리케이션을 기본 탑재한 '우체국폰'을 출시해 우체국 이용이 쉽고 편리하도록 지원한다.

알뜰폰
우체국 알뜰폰 청약코너 / 연합뉴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방탄소년단, 이소라 ‘신청곡’ 열혈 홍보 “목소리 너무 좋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이소라 ‘신청곡’ 홍보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거친 수비, 몸으로 받아낸 손흥민…바레인전 언성히어로

중국전 두 골에 모두 관여했던 손흥민(토트넘)이 바레인과 16강전에서도 이타적인 플레이로 팀 승리...

JYP 새 걸그룹 ITZY, 5인조 확정…"드림팀 완성"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2019년 야심차게 공개하는 신인 걸그룹은 5인조 ITZ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