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서방 보이콧에도 "5G 경쟁력 키운다…고객이 결정할 것“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26 14:10:05

미국이 주도하는 서방의 '보이콧'에도 중국을 대표하는 통신장비 제조사인 화웨이가 미래 핵심 사업 분야인 5G(5세대 이동통신) 시장 경쟁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6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량화(梁華) 회장은 전날 광둥선 선전(深천<土+川>)시에 있는 화웨이 본사에서 중국 매체 기자들을 만나 "서방으로부터의 신뢰 위기에 직면했지만 먼저 우리는 자기 일을 잘 해나가는 가운데 5G 분야의 경쟁력을 지속해 키워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량 회장은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이 5G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서 자사를 배제하는 움직임이 가시화하는 상황과 관련해 "우리는 고객들이 자신들만의 결정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화웨이가 지금까지 모두 26건의 5G 장비 공급 계약을 수주했다고 공개했다.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이 캐나다에서 체포되기 전인 지난달 화웨이가 총 22건의 5G 계약을 따냈다고 밝힌 것에 비교하면 4건이 늘어났다.

화웨이는 중계기를 비롯한 통신장비 분야 세계 1위 업체다. 또 스마트폰 시장에서도 출하량을 기준으로 올해 애플을 제치고 세계 2위로 도약해 1위인 삼성전자를 추격 중이다. 화웨이의 올해 매출액은 1천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회사는 특히 세계 각국이 구축에 박차를 가하는 차세대 이동통신망인 5G 분야에서 기술 및 가격 경쟁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러나 미국은 화웨이 제품이 중국 정부의 사이버 스파이 활동에 활용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동맹국들에 '화웨이 보이콧' 동참을 촉구하고 있다.

미국과 호주, 뉴질랜드 등이 5G 구축 사업에서 화웨이를 배제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이어 프랑스, 영국, 독일 등의 주요 통신 사업자들도 5G 망 구축 사업에서 화웨이 장비를 제외할 조짐을 보인다.

국제사회에서는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였던 멍 부회장이 대(對) 이란 제재를 위반한 혐의로 미국의 수사를 받는 가운데 앞으로 화웨이가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이 될 가능성이 상당하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올해 중국의 통신장비 제조사인 ZTE(중싱<中興>통신)가 이란·북한 제재 위반 문제로 미국 기업으로부터 핵심 부품을 살 수 없게 되는 제재를 당하면서 한때 도산 위기에 몰린 적이 있다.

미국이 앞으로 이와 유사한 수순을 밟는다면 화웨이 역시 안정적인 제품 생산을 장담할 수 없게 될 뿐만 아니라 제3국에 핵심 제품을 판매하지 못하게 될 수도 있다.

화웨이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X안소희, 설렘 1도 없는 '으르렁' 케미 포착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안소희가 설렘이라곤 1도 없는 으르렁 케미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조여정, 식당에서 만나면 이런 느낌..무보정에도 청순

배우 조여정이 여전한 청순 근황을 공개했다.

'나혼자산다' 제시, 무대 의상 벗어던진 힙합 여전사의 반전 일상

래퍼 제시의 자유분방한 싱글 라이프가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