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집값 내년 하락…경기·대전·세종은 상승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26 15:16:21

내년 집값이 경기와 대전, 세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역에서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은행은 26일 발간한 지역경제보고서(2018년 12월호)에 이와같은 내용의 '이슈모니터링: 지역별 주택가격 변동요인 및 향후전망'을 게재했다.

이는 한국은행 15개 지역본부가 지역별 주택시장 전문가 172명을 대상으로 11월15일∼12월 5일 설문조사한 결과다. 건설과 부동산업 종사자 86명, 은행 등 금융업 종사자 40명, 연구원과 교수 등 46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전문가들은 내년 부산과 울산, 강원, 충북 지역 집값 하락에는 대부분 의견을 같이 했다.

경북과 경남, 충남도 하락 전망이 70∼80%대에 달했다. 서울은 소폭 하락(53.3%)과 하락(13.3%)을 합하면 3분의 2에 달했다. 반면 경기와 대전, 세종은 상승 전망이 60%대로 우세했다.

대구는 하락과 보합 의견이 동일했고 제주는 소폭 상승 의견이 일부 있었다.

이들이 뽑은 내년 집값 하방 리스크는 대출규제 강화 등 정부정책(서울, 인천, 부산, 대구)과 지역경기 악화(울산, 경남), 미분양물량 적체(충남, 충북, 경북), 투자심리 둔화(광주, 전남) 등이었다.

상방 리스크는 인근지역 가격 상승(경기, 대전), 개발 호재(세종), 주택 순공급 감소 등이었다.

올해들어 11월까지 주택매매가격은 서울이 6%대, 광주, 전남, 대전, 세종, 대구 등이 2∼3%대 상승률을 보였다. 울산과 경남은 각각 6%와 4%대 하락하는 등 지역별로 차별화됐다.

이들은 올해 서울 집값 급등 배경으로 풍부한 유동성(31.7%)과 개발호재(24.4%), 인근지역 가격 상승(17.1%) 등을 꼽았다.

경기와 광주·전남은 인근지역 가격 상승 요인이 가장 큰 것으로 추정됐다. 세종·대전·대구는 개발 호재가 집값이 오른 이유로 제시됐다. 세종과 제주는 인구유입과 1∼2인 가구 증가 요인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세종은 내년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이 예정돼있다. 그 밖에 지역은 올해 집값 하락 요인이 내년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부산과 울산, 경남은 지역경기 악화와 대출규제 등 정부 정책이, 충남, 충북, 경북은 미분양 적체 등이 하락 요인으로 꼽혔다.

아파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