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격상승 효과, 작년 부동산업 매출 17조원 급증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8.12.27 15:55:10

지난해 부동산 시장이 과열로 인해 부동산 가격 상승과 거래 증가로 부동산업의 매출액이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이 27일 공개한 '2017년 기준 서비스업조사 잠정결과' 보고서를 보면 작년 부동산업 매출액은 128조290억원으로 2016년보다 17조4천610억원(15.8%) 증가했다.

부동산업 사업체당 매출액은 7억7천300만원에서 8억4천400만원으로 7천100만원(9.2%) 늘었고, 부동산업 종사자 1인당 매출액은 2억2천100만원에서 2억5천400만원으로 3천300만원(15.1%) 증가했다.

박원란 통계청 산업통계과장은 "부동산 가격이 상승하면서 거래량이 늘었고 이에 따라 부동산 중개 수수료 등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반면 숙박업 상황은 좋지 않았다. 작년 숙박업의 매출액은 12조8천870억원으로 2016년보다 약 620억원(0.5%) 줄었다.

조사 대상이 된 20개 중·대분류 서비스업 가운데 전체 매출액이 감소한 것은 숙박업이 유일했다.

숙박업은 사업체당 매출액이 2016년 2억3천900만원에서 2017년 2억3천100만원으로 800만원 줄었고, 종사자 1인당 매출액은 7천400만원에서 7천200만원으로 200만원 감소했다.

통계청은 외국인 관광객이 줄어들면서 호텔이나 콘도 등의 매출액 감소가 전체 숙박업 매출 축소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했다.

부동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몬스타엑스, 14일 새 영어 싱글…노르웨이 첫 무대도

그룹 몬스타엑스가 14일 새 영어 싱글 '후 두 유 러브?'(WHO DO U LOVE?)를 발표...

설리, 파격 벗고 뽐낸 세젤예 포스..압도적 여신美

설리가 품격 있는 미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U-20 축구대표팀에 병역혜택"…병무청 "검토한 바 없다"

20세 이하(U-20) 남자 축구대표팀이 월드컵 결승에 진출하면서 이들에게도 병역 혜택을 부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