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이달 중순 대기업·중견기업 초청…"타운홀미팅 형식“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03 16:51:15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달 중순께 대기업과 중견기업 및 지방상공회의소 회장단을 청와대로 초청해 타운홀 미팅 형식의 대화를 나누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청와대가 3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 대화에 앞선 7일에는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벤처기업 인사 200여명을 청와대로 초청해 만날 방침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신년회에서 대통령이 한 말의 연장선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경제활력을 찾고 기업이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정책적으로 성과를 내기 위한 성격의 모임"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타운홀 미팅 형식이라고 한 것은 좀 더 격의 없이 자유롭게 기업인들의 목소리를 듣고 편하고 진솔하게 소통하고자 하는 취지"라고 덧붙였다.

이번 달 중순 대기업 인사들과 만남에서는 삼성·현대기아차·LG·SK·롯데 등 5대 그룹을 비롯한 대기업 총수들이 대거 초청 명단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김 대변인은 "아직 누가 올지 결정되지 않았는데 이른바 대기업이라는 곳은 올 것으로 생각한다"며 "초청 명단은 대한상의가 중심이 돼 짜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두 달이 조금 넘은 2017년 7월 말 삼성·현대차·SK·LG·롯데·포스코·GS·한화·현대중공업·신세계·KT·두산·대한항공·CJ 등 14대 그룹 총수 및 최고경영자(CEO)를 초청해 이틀에 걸쳐 호프타임을 겸한 간담회를 했다. 당시 오뚜기가 중견기업으로 유일하게 초청됐고,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이틀 모두 참석했다.

김수현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지난 연말 삼성·SK·LG의 총괄부회장들과 비공개로 회동한 데 이어 이날 김 실장과 김 부의장이 기업인과 만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사의를 표명한 김 부의장이 재계와의 만남을 주선하는 등 역할을 이어가는 데 대해 김 대변인은 "김 부의장은 그간 문재인정부와 기업의 가교 역할을 해왔기에 부의장이라는 직책과 관계없이 저희가 요청했고, 김 부의장도 직책 여부와 관계없이 재계와 청와대가 소통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부의장에 대한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김 대변인은 "아직 수리하지 않았다"고 했고, '후임자가 정해질 때까지 수리하지 않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러지는 않을 것이며, 조만간 결정되지 않을까 싶다"고 답했다.

김수현 실장과 김 부의장이 기업 관계자들을 만나는 게 정례 모임 형식인지에 대해 그는 "이번 한 번으로 그치지는 않겠지만, 일정한 형식을 갖추고 정례적으로 하는 모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문재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인피니트 성열 26일 입대…"보고 싶을 거예요"

그룹 인피니트 이성열(28)이 26일 입대한다. 소속사 울림엔터테인먼트는 22일 "성열이..."

구혜선, 일상 속에서도 무결점 인형 미모..."추워요"

배우 구혜선의 인형 미모가 공개되어 눈길을 모았다.

최정윤, 붕어빵 딸과 단둘이 제주도 여행..."내 사랑"

최정윤이 딸과 함께 제주도 여행을 떠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