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고용 시장 변화 조짐…채용 축소 속 감원 추진 기업도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04 14:17:36

중국 고용시장에 변화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일부 구인사이트의 게재정보가 30% 감소한 가운데 기업의 20%는 채용 축소계획을 밝히고 있다. 그동안 채용을 늘려왔던 IT(정보기술)와 부동산 분야가 감원에 나서고 있다. 감원은 미국과의 무역전쟁 지속 여부와 강도에 따라 제조업으로 확산할 가능성도 있다.

구인사이트 '즈롄자오핀(智聯招聘)'에 따르면 작년 7-9월 이 회사 사이트를 이용한 구인정보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7% 감소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4일 전했다. "인터넷과 부동산분야의 업황이 악화하기 시작했다"는 게 회사 관계자의 설명이다.

구인수를 구직자수로 나눈 지수는 3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 됐다. 헤드헌터기업인 '젠청우유(前程無憂)'의 구인광고도 작년 4월 285만건에서 9월에는 83만건으로 줄었다.

구인사이트 '써우핀(猟聘)'이 1천200개사를 대상으로 작년 10-12월에 실시한 조사에서는 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이 21.3%로 나타나 전년 동기대비 5.4 포인트 높아졌다.

"인력 배치 최적화"와 "업무조정"을 명목으로 감원을 추진하는 기업도 나오고 있다.

동영상 사이트 '더우위(斗魚)'는 남부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 지사 직원 70명을 감원할 것으로 보인다. 한 배달 앱 기업은 직원의 0.5%를 줄이기로 했다. 이 회사는 작년에 주식시장 상장에 성공했으나 알리바바그룹 산하기업과의 덤핑경쟁으로 적자가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업계에서는 허베이(河北)성과 베이징(北京)시를 거점으로 하는 '화샤싱푸(華夏幸福)'가 900-1천명 규모의 인원감축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가 발표하는 실업률은 5% 전후에서 일진일퇴를 거듭하고 있지만 실태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한다는 비판이다. 소매 매출 신장률이 15년만의 최저 수준으로 낮아져 개인소비 위축도 뚜렷하다. 주식시장 약세와 부동산 가격 정체의 영향 등으로 절약심리가 강해지고 있어 고용악화가 임금까지 파급되면 소비가 더 위축될 가능성도 있다.

IT업계의 고용축소와 인원감축은 미국 애플의 판매부진이 직접 원인이지만 미중무역전쟁 격화도 큰 요인이다. 올해 3월1일이 기한인 미중 양국의 협의 결과에 따라 스마트폰도 보복관세 대상이 될 가능성도 있다.

중국이 사회보험료 징수를 강화한 것도 고용악화 요인이다. 보험료 납부처가 세무 당국으로 옮겨지면서 고향을 떠나 도시로 돈 벌러 온 노동자들에 대한 보험료 징수가 엄격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업의 보험료 부담은 임금의 약 30%에 달한다. 납부를 미뤄온 기업이 많은 상태에서 부담이 늘어날 것을 우려한 기업들이 미리 인원감축을 서두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중국 제조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