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약세에 중위가격도 23개월 만에 하락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07 15:02:53

최근 서울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중위가격도 23개월 만에 처음 하락했다.

7일 KB국민은행 리브온의 월간주택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8억4천502만원으로 전월(8억4천883만원) 대비 381만원 하락했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이 떨어진 것은 지난 2017년 1월 이후 1년11개월 만에 처음이다.

중위가격(중앙가격)은 주택 매매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간에 위치한 가격이다. 평균가격이 가구 수로 가중평균이 돼 저가주택 또는 고가주택 가격 변동폭에 크게 좌우되는 것과 달리 중위가격은 순수하게 정중앙 가격만 따져 시세 흐름을 판단하기에 적합하다.

서울 아파트 중위가격은 2017년 1월 5억9천585만원에서 지난해 1월 7억500만원, 지난해 9월에 8억2천975만원으로 각각 7억, 8억원대를 돌파하며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지난해 11월은 8억4천883만원으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그러나 9·13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값이 약세로 돌아서면서 중위가격도 내려갔다.

강남(한강이남) 11개구의 아파트 중위가격이 10억5천852만원으로 11월보다 767만원 하락하며 전체적인 가격 조정에 영향을 미쳤다.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 시세가 고점대비 2억∼3억원 이상 떨어진데다 일반 아파트 시장도 호가를 낮춘 매물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매수심리와 거래가 크게 위축된 것이 중위가격까지 끌어내렸다는 분석이다.

이에 비해 강북(한강이북) 14개구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5억9천424만원으로 전월(5억9천352만원) 대비 72만원 올랐다.

강북 14개구도 9·13대책 이후 매매거래가 급감했지만 투자수요가 많은 강남보다 가격 하락폭은 작은 편이다.

아파트 중위가격 하락으로 서울 주택종합 중위가격도 6억7천179만원으로 작년 11월(6억7천379만원)보다 200만원 하락했다. 이 가운데 서울의 연립주택 중위가격은 2억6천408만원으로 아파트처럼 전월(2억6천329만원)대비 79만원 하락했다.

단독주택 중위가격은 7억1천392만원으로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지난달 경기도 아파트의 중위가격은 3억4천852만원으로 전월(3억4천548만원)보다 305만원 올랐다.

서울과 마찬가지로 전반적인 거래 감소가 뚜렷한 가운데서도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착공(A노선)과 예비타당성 통과(C노선) 등의 개발 재료로 일부 수혜지역에서는 가격이 상승했다.

지방 아파트의 중위가격도 하락세를 보였다. 지난달 지방 5개 광역시 아파트의 중위가격은 2억3천660만원으로 전월 대비 8만원, 기타 지방 아파트의 중위가격은 1억5천494만원으로 전월 대비 37만원 각각 하락했다.

아파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