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7거래일째 오름세…WTI 50달러 회복 '눈앞’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09 09:32:11

국제유가는 8일(현지시간) 오름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1.26달러(2.6%) 오른 49.7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한때 40달러 선을 위협받았던 WTI는 7거래일 연속 상승하면서 50달러 선에 바짝 다가섰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3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30분 현재 배럴당 1.31달러(2.3%) 상승한 58.64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무역협상에서 입장차를 좁히고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가 나오면서 위험자산인 원유의 투자심리가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트위터를 통해 "중국과의 협상이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제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2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4달러(0.3%) 하락한 1,285.90에 거래를 마감했다.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살아나면서 안전자산인 금의 투자수요는 상대적으로 약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유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