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美中합의 기대에 2,060대 회복…코스닥 680선 턱밑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09 16:33:13

코스피가 9일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에 힘입어 2,060선을 회복했다.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9.44포인트(1.95%) 오른 2,064.71에 장을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작년 12월 19일의 2,078.84 이후 20여일 만의 최고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8.92포인트(0.44%) 상승한 2,034.19로 출발해 상승 폭을 키웠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3천850억원, 1천418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개인은 5천167억원을 순매도했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미중 무역협상 기간이 하루 연장되면서 양측 합의에 대한 낙관론이 퍼지며 증시가 상승했다"며 "시가총액 상위주를 중심으로 외국인과 기관의 동반 매수세가 유입됐다"고 설명했다.

당초 7∼8일로 예정된 미중 무역협상은 9일까지로 일정이 하루 연장돼 양국 입장차가 좁혀진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시총 상위주는 삼성전자(3.94%), SK하이닉스(7.43%), 셀트리온(0.23%), 현대차(2.93%), 삼성바이오로직스(0.26%), LG화학(0.72%), POSCO(4.07%), NAVER(2.31%) 등 대부분 올랐다.

시총 10위권 안에서는 한국전력(-2.36%)과 SK텔레콤(-5.36%)만 내렸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4.25%), 철강·금속(3.28%), 기계(3.14%) 등 대부분 업종이 강세를 보였다. 전기가스(-3.89%)와 통신(-2.00%)은 약세였다.

오른 종목은 647개에 달했고 내린 종목은 188개에 그쳤다. 63개 종목은 보합으로 마쳤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 거래는 매도 우위, 비차익 거래는 매수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4천43억원의 순매수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약 3억8천만주, 거래대금은 5조4천억원가량이었다.

코스닥지수는 11.25포인트(1.68%) 오른 679.74로 마감했다. 지수는 3.89포인트(0.58%) 오른 672.38로 개장해 강세 흐름을 유지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60억원, 20억원을 순매수했다. 개인은 259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서는 셀트리온헬스케어(0.41%), 신라젠(0.28%), CJ ENM(2.15%), 포스코켐텍(1.71%), 메디톡스(2.17%), 에이치엘비(1.96%), 펄어비스(6.16%), 스튜디오드래곤(2.17%) 등이 올랐다.

바이로메드(-6.47%)와 코오롱티슈진(-1.59%) 등은 하락했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5억7천만주, 거래대금은 3조1천억원 수준이었다.

코넥스시장에서는 121개 종목이 거래됐고 거래량은 약 17만주, 거래대금은 20억원가량이었다.

코스피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