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셧다운 우려에도 비둘기 연준에 안도…다우 0.39% 상승 마감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0 09:37:43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국 정부의 부분 폐쇄(셧다운)를 둘러싼 갈등에도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비둘기파적(통화 완화 선호) 정책 방향이 재차 확인된데 따라 상승했다.

9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91.67포인트(0.39%) 상승한 23,879.1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55포인트(0.41%) 오른 2,584.9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0.08포인트(0.87%) 상승한 6,957.0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들은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과 미 정부 셧다운 관련 논의,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다.

연준은 12월 FOMC 의사록을 통해 향후 통화정책은 예상보다 한결 완화적으로 운영할 것이란 점을 재차 확인했다.

연준 위원들은 지난달 기준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면서도 향후 금리 인상 폭과 시기는 이전보다 덜 명확하다고 말했다.

위원들은 또 앞으로는 비교적 제한적인 긴축이 더 적절할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이 온건한 상황에서 추가적인 정책 결정에 인내심을 보일 수 있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의장이 지난주 금리 인상에 인내심을 보일 수 있다고 한점과 궤를 같이하는 발언이다.

연준의 주요 인사들도 일제히 이전보다 완화적인 발언을 내놨다.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은 총재는 이날 연준이 통화정책에 인내심을 가져야 할 시기라면서, 제롬 파월 의장의 지난주 주장과 같은 의사를 표했다. 매파로 평가됐던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은 총재도 연준이 금리정책을 변경하기에 앞서 경제를 둘러싼 상황이 명확해질 때까지 기다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무역 정책에 민감한 캐터필러와 보잉이 각각 0.4%와 1.0% 올랐다. 업종별로는 유가 급등으로 에너지가 1.5% 올랐다. 기술주는 1.24% 상승했다. 반면 커뮤니케이션은 0.36% 하락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0.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39% 하락한 19.98을 기록했다.

뉴욕증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