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획량 늘면서 대형마트서 고등어·갈치 할인판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0 09:56:47

수온 상승으로 난류성 어종인 고등어와 갈치 어획량이 크게 늘면서 대형마트가 할인판매에 들어간다.

이마트는 오는 16일까지 국산 생고등어를 정상가 대비 35%, 제주 은갈치는 21% 할인 판매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이마트 판매 가격보다 각각 55%와 37% 저렴한 것이다.

갈치는 2017년 초, 고등어는 2017년 말 '금 갈치', '금 고등어'라고 불릴 만큼 가격이 치솟았다. 그러나 어획량이 늘어 도매가가 낮아진 데다 직접 산지를 찾아다니며 사전에 물량을 비축한 덕에 값을 낮출 수 있었다고 이마트는 설명했다.

실제 한반도 전 해역의 평균 수온이 매년 상승해 지난해 7월 기준으로 24.3도까지 올랐다.

해양수산부 수산정보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고등어 어획량은 13만444t으로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90%가량 증가했다.

제주 서귀포 수협의 제주 갈치 연간 위판량도 2017년 7천618t에서 2018년 8천421t으로 증가했다.

이 같은 어획량 증가에 따라 새해 고등어 도매가는 작년과 비교해 12%가량 낮게 형성돼 있다. 제주 갈치의 마리당 판매가도 2017년 9천325원에서 작년에는 7천523원 수준으로 낮아졌다.

갈치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