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경제 '혁신성장' 중점..."성과 보여야"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0 11:08:11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기자회견에서 "공정하게 경쟁하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제정책이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 하며, 성장을 위해서는 '혁신'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추격형 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바꾸고 새로운 가치를 창조해 새로운 시장을 이끄는 경제는 바로 '혁신'에서 나온다"며 "혁신으로 기존 사업을 부흥시키고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신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공정경제·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이라는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 기조를 유지하되 혁신성장에 확실한 무게를 싣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이 "자동차, 조선, 석유화학 같은 전통 주력 제조업에도 혁신의 옷을 입히겠다"고 한 것은 이를 뒷받침한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전략적 혁신산업 투자, 전통 주력 제조업에 대한 혁신, '한국형 규제 샌드박스' 같은 규제혁신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혁신성장'을 강조한 것은 현재 고용지표 악화,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국민의 여론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경제상황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 있다"며 "지금 겪는 어려움이야말로 '사람 중심 경제'의 필요성을 더욱 강하게 말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는 국민의 삶 속에서 정부의 경제정책이 옳은 방향이라는 것을 확실히 체감되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며 "그러려면 성과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한 '포용적 성장'에 대한 의지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과 내수의 두 바퀴 성장을 위해선 성장의 혜택을 함께 나누는 포용적 성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사회안전망과 고용안전망을 더욱 촘촘하게 짜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