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엄마입니다"..한샘, 엄마 응원 캠페인 전개

재경일보 박성민 기자 (smpark@)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0 13:38:56

한샘이 2019년 연간 캠페인 주제를 '나는 엄마입니다'로 정하고 세상의 모든 엄마를 응원하는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10일 전했다.

한샘은 부엌가구 회사로 태동했다. 불편한 재래식 부엌가구가 주를 이루던 70년대부터 현대식 입식 가구를 보급하며 어머니들의 삶의 질을 높여왔다고 전했다. 시대가 흘러 다양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어머니들을 응원함으로써 가족의 행복에도 이바지한다는 것이 이번 캠페인의 취지다.

이번 캠페인의 주제는 싱글맘을 시작으로, 워킹맘, 전업맘 등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첫 번째 주제는 미혼모다. 한샘은 작년 주거환경개선사업의 대상을 미혼모를 비롯한 한부모 가정을 주로 하고 총 20여 한부모 가정의 집을 새로 꾸며줬다. 또한 한부모가정 돌봄시설에서 퇴소해 자립을 하는 한부모 가정에 자립 정착금을 주고 자립 시 필요한 생활용품을 담은 자립응원 키트도 함께 선물하고 있다.

미혼모 응원 영상을 제작해 TV와 유튜브 등을 통해 방영하고 있기도 하다.

미혼모에 이어지는 주제는 워킹맘이다.

"다양한 사내 모성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워킹맘 응원을 직접 실천해 나가고 있다"며 "'여성이 다니고 싶은 회사, 엄마가 행복한 회사'를 모토로 여성 임직원들이 임신과 출산, 육아로 경력이 단절되지 않고 회사 안에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주고 있다"고 전했다.

임신부는 임신 전 기간 6시간 단축 근무를 하고 육아휴직을 기존 1년에서 2년으로 연장했다. 또한, 사내 어린이집을 운영해 여성 임직원들이 임신, 출산, 육아의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고 했다.

최양하 한샘 회장은 “한샘을 주부의 로망, 엄마의 로망으로 만들어주신 어머님들의 사랑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이 세상 모든 어머니들이 행복해질 수 있도록 다방면에 걸쳐 끊임없이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