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지난해 75조원 늘었다…은행 주택대출 증가세 가팔라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0 16:11:07

가계대출이 지난해 약 75조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1년 전보다 둔화했지만,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빠르게 늘어났다.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이 10일 내놓은 '2018년 12월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5천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전년 동월(2017년 12월)보다 5천억원 커졌고, 전월(2018년 11월) 대비로는 1조5천억원 작아졌다.

12월까지 1년치를 합산하면 지난해 가계대출은 75조1천억원 늘었다. 증가폭은 2017년과 비교해 15조4천억원 축소됐다. 2014년 이후 4년 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2017년 31조7천억원이던 제2금융권(보험·상호금융·저축은행·여신전문금융·새마을금고) 가계대출 증가폭이 지난해 14조6천억원으로 급격히 위축된 결과다.

다만 은행권의 가계대출 증가폭은 2017년 58조9천억원에서 지난해 60조8천억원으로 커졌다. 잔액은 827조6천억원이 됐다.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37조2천억원에서 37조8천억원으로, 기타대출 증가폭이 21조6천억원에서 22조7천억원으로 각각 확대됐다.

'9·13 부동산 대책'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앞두고 집값이 급등한 데다 장기화한 저금리가 대출 수요를 자극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 관계자는 "9·13 대책 전까지 대출 증가세가 작년과 비슷했다"며 "부동산 관련 대출이 많이 늘어 전체적으로는 전년과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월별로 보면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10월 7조8천억원, 11월 6조7천억원에서 12월 5조4천억원으로 꺾였다.

그러나 이 가운데 주택담보대출만 보면 지난달에만 4조9천억원 증가, 2016년 11월(6조1천억원) 이후 2년 1개월 만에 최대폭을 기록했다.

단일 단지로 역대 최대 규모인 '송파 헬리오시티' 등 부동산 시장 활황기의 분양 아파트 입주가 이뤄지며 잔금 대출이 늘어난 게 영향을 줬다.

비수기인 지난달 전세자금 대출 증가세가 이어진 측면도 있다. 지난달 수도권 아파트 입주(2만9천호), 서울 아파트 전세거래(1만1천호)는 11월과 비슷하거나 많았다.

가계대출

금융위 관계자는 "주택도시기금 버팀목 전세대출이 10월 말부터 은행 재원으로 전환하면서 정책자금 계정이 아닌 은행 전세대출로 잡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대규모 단지 입주에 따른 잔금 대출과 정책자금 고갈 등 일시적 요인을 제외하면 지난달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전년 동월 대비 5천억원 축소됐다고 덧붙였다.

제2금융권은 지난달에도 가계대출이 위축되는 현상을 이어갔다. 지난달 증가폭은 1조2천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7천억원, 전월 대비 1천억원 축소됐다.

주택담보대출은 잔액이 전년 동월 대비 6천억원, 전월 대비 3천억원 감소했다. 다만 기타대출은 1조7천억원 증가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2금융권에 대한 DSR 확대 시행, 가계부문 경기대응 완충자본 도입 등으로 올해도 가계대출 증가세가 더욱 안정화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대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