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임금 대기업의 68.6%…제조업서 격차 더 벌어져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0 17:01:59

2017년 중소기업 종사자의 월평균 임금은 대기업 종사자의 68.6%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에 비해 격차는 다소 줄었지만 대기업과 중소기업 양극화 현상은 여전한 실정이다. 중소기업중앙회가 10일 발간한 '2018 중소기업 위상지표'에 따르면 2017년 중소기업 종사자 1인당 월평균 임금은 335만1천원, 대기업 종사자는 514만5천원이었다.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임금 수준은 2012년과 2013년 64.1%였고 2014년 62.3%, 2015년 62.0%, 2016년 62.9%을 기록하다 2017년 68.6%로 소폭 올랐다.

월평균 임금은 정액급여와 초과급여, 특별급여를 합한 상용 임금총액을 의미한다.

그러나 제조업 분야로 한정하면 대·중소기업 간 임금 격차가 더 두드러진다.

2017년 제조 중소기업 종사자의 1인당 월평균 임금은 334만3천원으로, 대기업 종사자 평균 594만4천원의 56.2% 수준이었다.

제조분야 대기업 대비 중소기업 임금 수준은 2012년 54.1%에서 ▲2013년 53.8%▲2014년 53.2% ▲2015년 54.5% ▲2016년 54.9%의 수준을 기록했다.

한편 2017년 중소기업 수는 354만7천101개로, 전체 사업체의 99.9%를 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소상공업체는 307만2천104명으로, 전체 사업체의 86.5%에 해당했다.

소상공인은 소기업 중 광업,제조업,건설업, 운수업의 경우 상시근로자 10인 미만, 그밖의 업종은 5인 미만인 업체를 가리킨다. 중소기업 종사자는 1천435만7천여명, 소상공업체 종사자는 600만명으로 각각 전체 산업 종사자의 82.2%, 34.4%를 차지했다.

중소기업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표준지 공시지가 인상]더보기

상가

공시지가 인상에 상가 거래 위축 우려…임대료로 전가되나

올해 공시지가의 가파른 인상으로 인해 이미 위축된 상가 시장이 침체에 빠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됐다.

토지

고가토지 보유세 최대 50% 인상…조세부담 커질 듯

올해 표준 단독주택에 이어 표준지의 공시지가가 11년 만에 최대 폭으로 상승하면서 주택에 이어 토지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