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기업 실적 둔화 우려 강화 하락 출발

재경일보 이겨례 기자 이겨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1 10:07:28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0일 기업 실적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하락 출발했다. 오전 9시 41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27.64포인트(0.53%) 하락한 23,751.48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94포인트(0.69%) 내린 2,567.0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7.29포인트(0.82%) 하락한 6,899.79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및 미국 정부 부분폐쇄(셧다운) 관련 소식, 기업의 실적 전망 등을 주시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연설에도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이날 주요 유통기업들이 줄줄이 실적 전망(가이던스)을 하향 조정하면서 기업 실적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졌다.

미국의 대표적인 백화점 메이시스는 지난해 매출 증가율 가이던스를 기존 0.3%~0.7% 증가에서 보합(0%)으로 하향 조정했다. 이 여파로 개장전 거래에서 주가가 17% 이상 폭락했다.

또 다른 백화점 체인 콜스도 지난해 11월~12월 연말 소비시즌 매출이 앞선 해보다 부진했던 데다 지난해 주당순이익(EPS) 전망도 하향 조정하면서 주가 큰 폭 내렸다.

항공사인 아메리카에어라인도 4분기 매출 증가율 전망을 하향 조정한 여파로 개장전 주가가 8% 이상 내렸다.

애플과 삼성전자 등 주요 기업의 실적 전망 하향으로 기업들의 실적 둔화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3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5.6% 반영했다.

뉴욕증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