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당분간 지켜볼 것"…'인내심' 앞세워 관망기조 공식화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1 13:17:59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이 10일(현지시간) 통화정책의 인내심을 거듭 강조하면서 관망 기조를 공식화했다.

파월 의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진행된 '이코노믹 클럽' 오찬 대담에서 "지금은 인내하면서 탄력적으로 (경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관망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당분간은 기다리면서 지켜보자 입장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파월 의장은 "경기 침체를 가리키는 신호는 없다"며 과도한 경기둔화 우려를 일축했다. 그러면서도 "경제 지표는 탄탄하지만, 금융시장은 우려하고 있다"면서 "두 가지의 서로 다른 스토리가 올해 어떻게 진행될지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특별히 인플레이션이 낮은 수준에 머물러있고 통제 가능한 상황에서 인내하면서, 끈기 있고 주의 깊게 지켜볼 수 있다"면서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통화정책을 빠르고 상당한 정도로 변경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준이 올해 두 차례 추가적인 인상을 시사한 것에 대해서도 "사전에 정해진 계획은 없다. 올해 경제가 매우 좋게 움직인다는 전망을 전제로 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특히 이날 대담에서 파월 의장이 '인내'라는 단어를 반복적으로 사용해 주목된다. 파월 의장은 지난주 전미경제학회(AEA) 연례총회에서도 "경제가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지켜보면서 인내심을 가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전날 공개된 지난해 12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서도 당시 연준 위원들은 추가적인 금리 인상에 인내심을 가질 여건이 마련됐다는 입장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준 수뇌부 내에서 성급한 금리 인상보다는 당분간 경제 흐름을 지켜보자는 공감대가 폭넓게 마련됐다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다.

이와 관련,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소한 5월까지는 금리 인상이 단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새해초 이코노미스트 73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은 29명(39.7%)은 추가금리 인상 시점으로 '6월'을 꼽았다.

21명(28.7%)은 '3월'에, 8명(11.0%)은 '4월'에 각각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6명(8.2%)은 9월에야 금리 인상이 가능할 것으로 봤다.

파월 의장은 다만 긴축카드의 하나인 보유자산 축소에 대해 "적절한 규모를 알지 못한다"면서 "궁극적으로 현재 규모보다는 상당폭 줄어들 것"이라고 언급했다.

연준이 보유한 채권을 매각해 시중에 풀린 달러화를 회수하는 방식으로 긴축효과를 이어가겠다는 의미다. 성급한 금리인상을 자제하겠다는 취지의 비둘기성(통화완화 선호) 발언과는 다소 결이 다른 뉘앙스다.

파월 의장은 미국 경제의 리스크 요인으로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과 과도한 연방정부 부채를 꼽기도 했다.

파월 의장은 "과거 셧다운은 기간이 짧았고 경제에도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면서 "만약 셧다운이 길어진다면 경제 지표에 반영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국의 국가부채에 대해선 "매우 우려스럽다"고 평가했다.

파월 의장은 또 연준의 정치적 독립성을 거듭 확인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만나자는 제안은 아직 없었지만, 제안이 온다면 거절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파윌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2019년 복지혜택]더보기

아동

아동수당 만6세 미만 모두에 월 10만원 지원...”신청 꼭 해야“

아동수당이 만 6세 미만 모든 아동에게 월 10만원씩 지급된다. 아동수당은 신청이 없으면 받을 수 없다.

기초연금

기초연금 월 최대 30만원 지원...소득역전방지 규정 신설로 지원금 감액

65세 이상 노인 중 소득·재산 하위 20%에 속하는 기초연금 수급 노인 약 150만명에게 다음 달 25일부터 최대 월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X안소희, 설렘 1도 없는 '으르렁' 케미 포착

‘으라차차 와이키키2’ 이이경, 안소희가 설렘이라곤 1도 없는 으르렁 케미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조여정, 식당에서 만나면 이런 느낌..무보정에도 청순

배우 조여정이 여전한 청순 근황을 공개했다.

'나혼자산다' 제시, 무대 의상 벗어던진 힙합 여전사의 반전 일상

래퍼 제시의 자유분방한 싱글 라이프가 공개된다. 22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