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美전문가 83%, 향후 1~2년내 미 경기침체 전망

By 맹창현 기자 2019.01.11 13:33:49



미국 경제전문가들의 83%가 내년이나 내후년에 미국의 경기침체를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경제전문가 73명을 대상으로 지난 4~8일 실시한 조사에서 56.6%가 내년에, 26.4%가 2021년에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고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전문가는 또 향후 12개월 내에 미 경제가 경기침체에 빠질 평균 확률은 25%로 전망했다. 이는 2011년 10월에 실시한 같은 조사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그 수치는 13%에 불과했었다.

향후 12개월간 미 국내총생산(GDP) 향배에 대해 83.87%는 내리막길을 걸을 것으로, 15.52%는 증가할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지난해 10월 조사 당시에는 GDP 하락을 전망한 비율은 52.9%였다.

3분의 2 이상은 미국이 중국이나 유럽, 일본의 경기둔화에 일부 또는 깊이 노출돼 있다고 평가했다. 이들 전문가의 대부분은 미국이 향후 2년간 경기침체를 피하더라도 성장둔화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미중 무역전쟁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미 증시 동요 등을 위험 요소로 꼽았다.

또 인플레이션 상승이 미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가속할 수 있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와 재정지출 확대 효과가 점차 사라지면서 성장이 저하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내년 미 GDP 성장률 전망치도 2.2%로 낮춰 잡았다. 지난해 10월 조사에서는 2.4%를 전망했었다.

2020년 GDP 성장률은 1.7%로 더욱 둔화할 것으로 내다봤다.미 연준은 올해 및 내년 미 GDP 성장률을 각각 2.3%와 2.0%로 전망하고 있다.

수출

Like Us on Facebook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