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한파에...공공기관 채용박람회 4만 명 취준생 몰렸다

재경일보 윤근일 기자 윤근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11 16:22:16

정부가 개최한 공공기관 채용박람회에 역대로 가장 많은 취업준비생이 몰려들며 얼어붙은 고용 시장 상황을 나타냈다.

기획재정부는 9∼10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연 '2019년 공공기관 채용정보박람회'에 4만여명이 참석했다고 11일 밝혔다. 기재부는 행사를 준비하면서 예상했던 참관객 수는 2만여 명이라며, 실제 참석자 수가 예상치의 두 배 수준이었다고 덧붙였다.

박람회는 청년의 구직 부담을 낮추고 공공부문 채용과정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이려는 행사이다. 박람회는 2010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으며 올해 131개의 공공기관이 참가했다.

기재부는 인사담당자 토크쇼, 블라인드 채용 멘토링, 지역인재 취업 성공 전략 등 새로 도입한 프로그램이 구직자의 호응도가 높았다고 밝혔다.

기재부 관계자는 "올해부터 박람회에 참가하지 못한 취업준비생을 위해 채용정보가 담긴 책자를 채용정보박람회 홈페이지(http://job.alio.go.kr)에 게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고용한파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특집[경제성장률]더보기

수출

4분기 韓 성장률 1.0%로 선방…정부 재정집행 효과

지난해 4분기 한국 경제성장률은 전기대비 1.0%로 3분기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정부의 재정집행 효과로

수출

韓경제 2년 연속 3%대 성장 불발...올해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돼

한국경제가 2년 연속 3%대 성장을 기대했으나 불발에 그쳤다. 설비·건설 투자가 부진한 가운데 수출·재정의

한은

한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3만1천 달러 돌파 추정“

한국은행은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천달러를 넘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22일 밝혔다. ▲한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