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업·업무용 부동산도 급감…작년 거래량 25%↓

재경일보 음영태 기자 음영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23 15:39:04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상가, 오피스텔 등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도 크게 줄었다. 수익형부동산전문기업 상가정보연구소는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12월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2만7천822건으로 전년 같은 달 대비 25.1% 감소했다고 23일 밝혔다.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 거래 건수는 1만3천901건으로 1년 전보다 13.4% 줄었다.

지난해 상업·업무용 부동산의 연간 거래 건수는 37만1천758건으로 전년보다 3.2% 줄었다. 다만 2017년(38만4천182건)에 이어 2년 연속 40만건에 육박하는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최근 6년간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2013년 15만9천159건, 2014년 19만5천939건, 2015년 24만4천428건, 2016년 25만7천877건, 2017년 38만4천182건, 2018년 37만1천758건이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 건수는 지난해 상반기만 해도 전년도 기록을 뛰어넘었지만, 9·13 부동산대책과 연말 경기 침체 등의 여파로 뒷심이 부족했다"고 분석했다.

상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韓 성장률 전망 하락 ]더보기

경제 전망

OECD, 올해 韓 성장률 전망, 두달만에 2.4%로 낮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글로벌 교역둔화 등에 따른 수출감소, 제조업 구조조정에 따른 투자·고용 위축을

경기

OECD·IB 줄줄이 韓성장률 내렸다…제조업 수요 둔화‧기업 투자환경 악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주요 투자은행 등 해외 기관들이 올해 한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낮추고

oecd

OECD "무역갈등이 주 위험요인…국제협력 틀 회복해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여전히 무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