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뇌관' 글로벌 국가부채 66조달러…GDP의 80%

재경일보 장선희 기자 장선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기사입력 2019.01.24 10:26:46

글로벌 경제의 뇌관으로 꼽히는 국가부채에 대한 경고음이 나왔다고 미 경제매체 CNBC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인 피치는 이날 발간한 보고서에서 지난해 말 글로벌 국가부채가 약 66조 달러(7경4천480조 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의 약 80%에 달하는 규모다. 지난 2007년과 비교하면 갑절로 불어난 것이라고 피치는 설명했다.

선진국 부채는 2012년 이후로 50조 달러(5경6천430조 원) 안팎에서 안정적인 흐름을 유지했지만, 미국의 국가부채는 급증세를 이어갔다.

미국 부채는 매년 1조 달러가량 불어나면서 작년 말 21조9천억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2년간 10% 증가했다고 피치는 지적했다.

프랑스와 영국, 독일, 이탈리아의 국가부채는 총 2조 달러대 규모다. 미국 국가부채가 유럽 주요 4개국 국가부채보다 무려 10배가량 많다는 뜻이다.

2012년 10조 달러 규모였던 신흥국 국가부채도 지난해 말 15조 달러로 많이 증가했다. 특히 중동·북아프리카(MENA) 지역에서 국가부채가 급증했다.

제임스 매코맥 국가신용등급 글로벌 헤드는 "국가부채가 높은 수준"이라며 "금리 상승기와 맞물린 금융긴축 상황에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 부채가 많아진 일부 국가에서는 성장세가 둔화하면서 재정 우려가 커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제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pr@jkn.co.kr

<저작권자(c) 재경일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뉴스 브리핑

이슈[보통사람 금융생활]더보기

주택

경제활동가구 월소득 476만원…소득격차 감소

최근 1년 사이 소득이 증가하고 소득 격차는 다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물가가 올랐음에도 총소득에서

취업

빚 있는 사회초년생 부채 1년 새 432만원 증가

빚 있는 20∼30대 사회초년생의 부채 규모가 최근 1년 사이 400만원 넘게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기혼

직장인

서울 직장인 월 358만원 받아 246만원 사용

서울시 직장인은 평균 358만원을 월급으로 벌어 246만원을 쓰는 것으로 집계됐다. 신한은행은 16일 발표한 '2019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정시아, 올해도 딸 생일 맞아 저소득 여아 지원

배우 정시아가 올해도 딸의 생일을 맞아 저소득층 여자아이들을 위해 여성용품을 기부했다.

방탄소년단, 3연속 빌보드 정상…"67년 몽키스 이후 최단기간"

닐슨뮤직에 따르면 지난 12일 발매된 앨범은 19일까지 23만장이 판매됐다. 이중 전통적인 앨범 판매량이...

13개월 만에 PGA 투어 '톱10' 최경주, 세계 랭킹 335계단 상승

'코리안 탱크' 최경주(49)가 남자골프 세계 랭킹 511위로 껑충 뛰었다.